기사 본문

조국 민정수석, 권력기관 개혁에 “국민의 힘으로” 자신감 표명 눈길

    • • 2003년 문재인 민정수석 때와 비교 “당시나 지금 권력기관 개혁의지 동일”
    • • “국민의 지지 더 높고, 당정청의 협력과 단결도 훨씬 튼실” 여건 변화 강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 연합 뉴스 자료 사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6일 검경 수시권 조정 등 권력기관 개혁에 자신감을 내비치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표명해 눈길을 끌고 있다.

    조 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 북에 올린 글에서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3년과 현재를 비교해 "지금은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국민의 지지가 더 높고, 당정청의 협력과 단결도 훨씬 튼실하다"면서 달라진 여건을 강조했다. 

    조 수석은  "당시나 지금이나 (권력기관에 대한) 개혁 의지의 확고함은 동일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수석은 이날 "2017년 5월 민정수석비서관으로 부임하기 전후 읽었던, 2003년 1월 23일 문재인 민정수석비서관 내정자(당시 만 50세)의 일문일답을 다시 읽는다"면서 당시 노무현 정부 시절 문재인 현 대통령이 민정수석 내정자 자격으로 했던 한 언론과의 인터뷰 기사를 링크했다. 

    조국 민정수석 페이스북


    조 수석은 당시 문재인 민정수석 내정자가 했던 말 중 "특히 '제도개혁에는 검찰, 경찰, 국정원도 예외가 될 수 없다'"는 대목을 인용해 현재 자신의 생각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당시 인터뷰에서 민정수석의 역할에 대해 "사정(司正) 외에도 제도 개혁 같은 것들이 있고, 제도 개혁에는 검찰, 경찰, 국정원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말했었다.
     
    이어 조 수석은 "2019년 2월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국정원·검찰·경찰 개혁전략회의 모두발언 말미에서 다음과 같이 호소하였다. '국민과 함께, 국민의 힘으로, 국민의 눈높이까지 쉼없이 개혁을 해나가야 합니다. …모두 함께 지치지 말고 추진해 갑시다'" 라는 대목을 인용해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를 부각했다.  

    그리고 조 수석은  "결국은, 모든 것은 국민의 힘으로 해결된다"고 문 대통령의 2003년 당시 말을 반복하듯이 강조했다.    

    조 수석은 이 글을 통해 2003년 당시 미완으로 끝났던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자신이 이번에는 권력기관 개혁을 마무리 짓겠다는 의욕을 내보인 것으로 보인다. 

    윤석진 기자 grayoon23@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