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10대들이 애플에 '취직'하기 위해 벌인 '대범한 행동'

    • • 지난 27일 호주에서 열린 재판에 피고인으로 나온 10대 소년 2명
    • • 애플 시스템 해킹한 이유에 대해 “애플에 취직하고 싶어서 그랬다”고 말해
    애플 로고 / 애플

    IT 기업 애플 서버를 해킹한 10대 소년 2명이 법원으로부터 사회봉사 명령을 받았다.

    지난 27일(현지시각) 호주 ABC뉴스가 호주 출신 17살 소년 2명이 애플 서버를 해킹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지난 2015년과 2017년 총 2번에 걸쳐 애플 시스템에 침입, 90GB(기가바이트)에 달하는 애플 내부 문서와 자료를 빼냈다.  

    An Adelaide schoolboy who hacked into Apple's secure computer system when he was just 13 years old is spared a conviction and urged to use his signific

    이후 애플은 해킹 사실을 감지하고 미연방수사국(FBI)에 수사를 의뢰했다. FBI는 호주에서 해킹이 시작됐다는 점을 알아내고 호주연방경찰(AFP)에 공조 수사를 요청했다. AFP는 수사를 진행해 이들을 체포했다.  

    지난 27일 열린 재판에서 소년 측은 변호사를 통해 "자신이 해킹한 회사에 취업한 해커 관련 뉴스를 본 적이 있다. 우린 '애플 마니아'다. 애플에 취직하고 싶어 그랬다"고 말했다. 법원은 애플이 해킹으로 인해 받은 피해가 없는 점을 들어 이들에게 9개월간 사회봉사 명령을 선고했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셔터스톡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