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김대중대통령 서거10주기 평화캠프 '성황'

    • • “10년의 세월, 여전히 김대중정신은 살아있다”
    • • “통일의 희망이 무지개처럼 떠오르는 나라”
    • • 6월 1~2일 하의도 1박2일, 평화콘서트

     

    김대중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이하여 김대중평화캠프조직위원회(명예위원장 이해동)는 6월 1일과 2일에 목포와 하의도에서 1박2일간 전국에서 800여명의 참가자들이 함께한 가운데 “김대중평화캠프”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2014년에 김대중 대통령 서거 5주기때 처음 개최된 행사로 올해에는 서울, 고양, 안산, 인천, 대전, 부산, 대구, 포항, 광주, 목포, 제주 등 전국의 25개 지역과 신안군 하의 및 신의 면주민과 목포시민 등 1500여명이 함께했다. 

    6월 1일에는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관람, 목상고 및 북교초, 영신여관 등 김대중 대통령 발자취따라가기가 행사가 진행된 가운데, 기념관 특설무대에서 낮12시부터 4시까지 광주전남지역의 문화예술인들이 참가한 가운데 문화공연으로 김대중컬처버스킹으로 펼쳐졌다. 당일 오후에는 800여명이 3차례에 걸쳐 참가자들이 배를 타고 하의도에 들어가서 가서 김대중 대통령 생가를 추모방문하였으며, 오후7시30분부터 하의초등학교 운동장 특설무대에서 김대중평화콘서트가 개최되었다. 

     

    김대중평화콘서트에는 대통령 3남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대표의장이 가족을 대표해서 참석하였으며, 이해동 캠프 명예위원장,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최경환 민주평화당 원내수석부대표,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서삼석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 이훈 국회의원 등이 참석하였다. 단체기관장으로 박우량 신안군수가 환영사를 하였으며, 박병호 전라남도 행정부지사, 정순주 목포부시장이 참석했다. 

    이해동 명예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서 “사익과 소리에 현혹되거나 매몰됨이 없이 우리 민족사에 오직 민주주의를 굳건히 하고, 민족화해와 평화를 심화시키는 대의를 이루기 위해 우리 모두 지혜와 힘을 모아야만 하겠으며, 이것은 곧, 행동하는 양심으로 살아서 민주주의와 서민경제와 남북관계의 퇴행을 막아달라고 절규하신 고 김대중 대통령의 유훈을 따르는 일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평화콘서트에는 ‘당신은 우리입니다’라는 김대중 대통령 추모곡을 부른 신형원 가수, 권소라 소프라노와 유기수 테너, 서정아 가수, 오월어머니합창단, 장순향 교수의 ‘인동초, 그 지지않을 꽃이여’ 등 춤공연이 이어졌다. 하의초․중․고등학교와 주민들 12명이 ‘평화를 위한 메시지’를 낭독했다. 

    2일에는 김대중 대통령의 소년시절에 공부를 했던 덕봉강당, 큰바위얼굴, 모래구미해수욕장 등을 도는 하의도 김대중둘레길을 트레킹하고, 신안군 천사대교로 이어지는 관광지를 투어했다. 이번 행사를 행사를 시작으로 전국에서 김대중 대통령을 추모하는 행사가 오는 8월 18일 서거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
    호남 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