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어머니가 저 몰래 월 700 사망보험 들었습니다. 상속자는 어머니입니다.”

    • • 12일 유명 BJ 셀리가 올린 영상
    • • 자기 대신 수익을 관리하던 어머니가 고액의 사망보험에 들었다고 전해
    유튜브, Sally 셀리

    유명 BJ 셀리가 자신을 속인 어머니를 고발하는 영상을 올렸다.

    12일 셀리 유튜브에는 "셀리♥너무나 충격적인 진실..."이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셀리는 평소와 달리 영상에 직접 출연하지 않았다. 검은 화면에 자막만 띄워 어머니가 자기 몰래 고액의 사망보험에 들었다는 사실을 알렸다.

    셀리는 "(수익에 대해) 2016~2019년에 제가 한 번도 환전 신청을 하지 않았고 모든 관리는 어머니께서 했다. 모든 돈 또한 어머니께서 갖고 계셨다"며 "어머니께서 대신 들어주신다고 하셨던 '연금'이 종신보험(사망보험)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흔한 암, 질병 특약 하나 없고 만기 사망 보험금만 있는 종신보험이었다. 보험료는 말도 안 되는 금액으로 매달 700만 원씩 빠져나가고 있었다"고 전했다.

    셀리는 보험사에 전화를 걸어 미혼자인 자신이 사망할 경우 보험금은 상속 1순위인 친부모가 수령한다는 보험사 직원 발언도 함께 올렸다. 

    그는 "아직 모든 게 밝혀진 것도 아닌데 벌써부터 두렵고 무섭다"며 심정을 전했다. 

    “가족들이 나를 정신병원에 강제로 입원시키려한다”

    셀리는 지난 3일에도 "가족들에게 손절당했다"는 영상을 올렸다.

    인터넷 방송 수익을 대신 관리하던 어머니는 2015년부터 별풍선 수익을 환전해주지 않았고 아버지는 어렸을 때부터 폭행을 일삼았다고 고백했다. 가족들이 자신에게 부채 8억 원을 남기고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다고도 주장했다.

    샐리 인스타그램

    권상민 기자 sangmin8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