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백종원은 사실 우파… 우리 방송 출연했다간 방송 다 잘릴 수도” 발언 파장

    • • 강용석 변호사, 유튜브방송 `가로세로 연구소`에서 뜬금없이 발언
    • • 사실 여부 떠나 `백종원의 골목식당` `고교급식왕`에 영향 줄수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 뉴스1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다소 난처한 입장에 처하게 됐다. 강용석 변호사가 뜬금없이 백 대표에게 ‘우파’라는 딱지를 붙인 때문이다.

    강 변호사는 지난 11일 유튜브 방송 ‘가로세로 연구소’에 출연해 백 대표에게 유튜브 방송 출연을 제안했다가 퇴짜를 맞은 사연을 전했다.

    강 변호사는 "백 대표는 자기 레시피를 홍보하려고 유튜브를 시작한 거지만 저희는 생계형 유튜버잖나"라며 "오늘 갑자기 김세의 전 MBC 기자가 백 대표를 출연시키자고 제안해 문자를 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 변호사는 다음과 같이 민감한 발언을 내놔 논란을 자초했다.

    "이렇게 말씀드리면 그렇겠지만 백 대표는 사실 우파다. 여기 출연했다가 자칫 잘못하면 방송이 다 잘릴 수도 있다." 

    백 대표가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자신의 이념적 지향을 공개적으로 밝힌 적은 없다는 점에서 강 변호사 발언은 사실 여부를 놓고 논란을 부를 가능성이 있다.

    강 변호사 발언은 일부 방송에도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 현재 백 대표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tvN '고교급식왕' 등 유명 TV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이념적 지향이 공개됐다는 점에서 시청자들 사이에서 논란을 일으킬 수 있다. 실제로 방송인 김제동은 진보라는 낙인이 찍힌 탓에 고액 출연료, 고액 강연료 등 논란에 휩싸여 있다.
     
    한편 백 대표의 할아버지는 예덕학원(예산고등학교·예화여자고등학교)의 설립자고, 아버지는 백승탁 전 충남교육감이다. 작은아버지는 충남경찰청장을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백 대표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자신이 시행착오를 겪으며 준비한 자수성가형 외식사업가라는 점을 강조하며 “제일 오해받는 부분이 ‘금수저’라는 것인데 (부모로부터) 돈 받은 것 하나도 없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자신감을 갖고 노력하면 충분히 기회가 올 것이라는 믿음을 주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