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완주군민 ‘헬기소음’에 뿔났다

    • • `완주군상공 일방적 침범 항공노선반대주민대책위`, 전주시 항의방문
    • • 국방부-전주시에 항공노선 침범 철회 요구

    완주군 상공침범 항공노선반대 주민대책위가 12일 전북 전주시청을 찾아 김승수 시장과 면담하고 있다 / 이하 완주군 상공침범 항공노선반대 주민대책위

    완주군 상공침범 항공노선반대 주민대책위가 12일 항공노선 침범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헬기소음에 고통을 겪고 있는 전북 완주군민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완주군의회와 시민·사회단체 등 30여 단체로 구성된 '완주군상공 일방적 침범 항공노선반대주민대책위'는 12일 전주시청을 항의 방문해 김승수 전주시장을 면담하고 기자회견을 갖는 등 항공노선 침범 즉각 철회를 요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항의 방문에서 "국방부와 전주시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완주군을 협의 대상으로조차 생각하지 않았다"며 "일방적으로 침범당한 상처를 치유하지 않고선 국방부와 전주시와는 단 한 대의 헬기도 완주군 상공에 운항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대책위는 "전주항공대대는 도도동으로 이전한 올 1월부터 이서면 상공을 하루 30회 가까이 반복 운항을 하고 있다"면서 "반경 1m 안에 있는 사람과 대화조차 나누기 힘든 헬기 소음이 심각한 고통을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특히 "혁신도시 악취 문제에 전주시가 안겨준 헬기 소음까지 인내하라는 것은 '악의적인 폭력'이라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완주군상공 일방적 침범 항공노선반대주민대책위'는 농민회와 여성단체협의회, 이장협의회, 새마을회, 월남참전전우회, 새농민회, 임업후계자, 이서주민자치위, 장애인연합회, 애향운동본부, 지방행정동우회 등 30여 단체로 구성돼 있다.

    유범수 기자 sawaxa@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