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비아이 '마약 의혹' 카톡 상대는 한서희”

    • • 아이콘 숙소 앞에서 비아이에게 마약류 환각제인 LSD를 전달했다고 진술했던 한서희
    • • “2016년 경찰이 긴급체포한 한서희 휴대전화에서 비아이와 메신저 대화를 확보했다”
    비아이 / 뉴스1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김한빈·22)가 YG 연습생 출신 한서희 씨와 마약 구매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메신저를 주고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데일리는 13일 "경찰이 2016년 8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한서희를 긴급 체포했고, 그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비아이와 메신저 대화를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비아이가 한서희 씨와 카카오톡 대화에서 "너랑은 (마약을) 같이 했으니까", "한 번에 많이 사다 놓을까?", "센 거냐. 평생 하고 싶다"는 대화를 주고받았다고 설명했다.

    매체 보도에 따르면 한서희 씨는 2016년 8월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아이콘 숙소 앞에서 비아이에게 마약류 환각제인 LSD를 전달했다고 진술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씨는 이후 이어진 3차 피의자 신문에서 "김한빈(비아이)이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서희 씨 인스타그램

    앞서 12일 비아이는 과거 마약 구매를 시도했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비아이는 SNS에 사과문을 올리고 팀을 탈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같은 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비아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그룹 `아이콘` 리더 비아이의 3년 전 마약 구매 정황 담긴 메신저 대화 내용

    그룹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가 마약 논란에 입을 열었다.

    윤희정 기자 hjyun@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