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이것이 중국의 황당한 수준?… 홍콩시위 때문에 ‘네이버’ 전면 차단해버린 중국

기사 본문

  • • 14일 오후부터 모든 서비스 전면 중단
  • • “톈안먼 사태 30주년, 홍콩 시위 계기“
홍콩 EPA=연합뉴스

이것이 중국의 수준인 것인가. 중국에서 네이버의 접속이 완전히 막혔다.

14일 오후 들어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광둥성 선전 등 주요 도시의 인터넷 이용자들은 네이버의 모든 서비스에 아예 접근할 수 없다고 호소하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이날 보도했다.

지난 4일의 톈안먼 민주화 운동 30주년에 즈음해 'http'로 시작되는 네이버의 모든 페이지가 막혀 암호화한 'https' 페이지로만 접속할 수 있었던 것에서 한발 더 나아가 네이버를 완전히 이용할 수 없게 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지난해 10월부터 네이버 네이버 카페와 블로그의 접속이 막힌 데 이어 중국 내 네이버의 이용이 불가능해지게 된 것이다.

앞서 지난 1월부터 중국은 다음의 접속을 전면 차단한 바 있다. 

한 인터넷 전문가는 "다음에 이어 네이버까지 한국 포털사이트는 중국에서 사실상 다 막힌 셈"이라면서 "톈안먼 사태 30주년과 홍콩 시위가 계기가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