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캠코, 통일국가자산연구포럼 조찬 세미나 개최

기사 본문

  • • 한반도 신경제구상 실현을 위한 국토개발 전략과 과제에 대한 강연ㆍ토의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6월 14일(금)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서울 소공동 소재)에서 문창용 캠코 사장(첫줄 왼쪽 일곱번째) 및 임직원, 통일국가자산연구포럼 외부위원 및 정부부처 관계자, 남북경협 및 대북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5회 통일국가자산연구포럼 조찬 세미나」를 개최했다. / 사진제공=캠코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는 14일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서울 소공동 소재)에서 문창용 캠코 사장 및 임직원, 이상준 국토연구원 부원장, 통일국가자산연구포럼 외부위원 및 정부부처 관계자, 남북경협 및 대북 전문가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5회 통일국가자산연구포럼 조찬 세미나'를 개최했다. 

캠코가 지난 2014년 창립한 ‘통일국가자산연구포럼’ 활동의 일환으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이상준 국토연구원 부원장의 ‘한반도 신경제구상과 국토개발의 과제’를 주제로 한 강연과 참석자간 토론 및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이날 강연을 맡은 이상준 국토연구원 부원장은 동북아지역 개발정책과 북한 도시 및 통일국토개발 전략을 20년 이상 연구한 한반도 인프라 개발전문가로서 △북한의 국토 이용 등 인프라 현황 분석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구상 실현을 위한 국토개발 단계별 로드맵 및 추진전략 △향후 예상 과제 및 대응방향 등 남북경협 재개 이후의 한반도 국토개발 비전과 추진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지난해부터 시작된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지속ㆍ발전시키기 위해서는 한반도 신경제구상에 대한 구체적 실천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며 “캠코는 공적자산관리전문기관으로서 그동안 축적한 남북한의 국가자산 연구와 체제전환국 사례조사, 남북경협과 관련한 다양한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남북경협이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캠코는 남북한 경제통합 과정에서 발생될 수 있는 국가자산관리 관련 이슈 및 현안에 대한 구체적 대안마련을 위해 정ㆍ관ㆍ학계 등 대북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된 전문가연구협의체인 ?캠코 통일국가자산연구포럼?을 2014년 11월 창립해 운영하고 있다.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
부산·경남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