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여자 둘이 인도 기차를 타면서 겪은 끔찍한 일 (영상)

    • • 17일 여행 유튜버 청춘여락이 공개한 영상
    • • “저희 앞에 서 있어요, 앉을 만한 자리도 있는데...”
    인도에서 기차를 탔다 무서운 상황을 겪은 여성 유튜버 영상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7일, 여행 유튜버 청춘여락은 "뭘 달라는 거예요 아저씨 / 여자 둘이 인도여행을 간다면?" 이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한국 여성 두 명은 침대칸이 있는 인도 기차를 탔다 인도 남성들에 의해 불편한 시간을 보낸다.

    이하 유튜브, 여락이들_


    한국 여성들이 자리를 잡자마자 주변은 인도 남성들로 가득 찼다. 정해진 좌석이 있었지만 남성들은 아랑곳하지 않았고 술을 마시기도 했다.

    맞은편에 앉은 젊은 남성은 한국 여성을 뚫어지게 쳐다봤다. 왜 쳐다보냐고 묻자 "그냥(Just)"이라고 답했다. "그러지 마라(Don't do that)"이라고 말했지만 남성은 계속해서 쳐다봤다.



    한 중년 남성은 맞은편에 자리를 잡더니 촬영 중이던 카메라를 달라고 말했다. 거절하기 어려웠던 여성들은 결국 카메라를 건넬 수밖에 없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남성들은 위험할 정도로 여성들을 에워쌌다. 여성이 건너편에 앉을 자리가 있다고 가리켰지만 남성들은 이동하지 않았다.



    잠을 잘 시간이 되었지만 남성들은 시선을 거두지 않았다. 한 여성은 '옆자리 아저씨'가 뚫어져라 쳐다본다며 "마주 보고 자는 게 거의 부부같다"고 말했다. 결국 두 여성은 불안함에 잠을 자지 못했고 뜬 눈으로 밤을 보냈다.

    인도는 여성 인권 후진국으로 악명이 높다. 사람이 많은 시장이나 버스에서 신체 일부를 만지는 경우가 흔하고 캣콜링도 빈번하다.

    지난 2012년에는 인도 델리의 한 여대생이 버스에서 남성들에 의해 집단 성폭행 당하고 사망해 세계적인 지탄을 받았다. 영국 BBC는 이를 소재로 다큐멘터리 영화 '인도의 딸(India's daughter)'을 제작, 인도 여성들이 처한 현실을 고발하기도 했다.

    유튜브, 여락이들_

    권상민 기자 sangmin8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