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아내를 어떻게 달래줘야 할까요?” 작은 빵집 운영하던 부부에게 일어난 일

    • • 천 원에 빵 두 개 팔던 젊은 부부
    • • 아이 손님에게 빵을 팔고 나서 일어난 일
    작은 빵집을 운영하는 젊은 부부가 겪은 일에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지난 17일 네이트판에는 "싸구려빵, 정말 그렇게 생각하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아내와 함께 천 원에 빵 두 개 파는 작은 빵집을 운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글쓴이는 아내가 서른 중반을 넘었지만 경제적 문제로 아직 아기를 갖지 못했다며 아이들을 예뻐해서 빵을 나눠주곤 했다고 전했다.

    그는 "어제 있었던 일로 아내가 울기만 하고 일을 나가지 않아 혼자서 일을 하다 누군가에게 말해보고 싶어 여기에 쓴다"며 사연을 풀었다.

    이하 셔터스톡

    아내가 가게를 보고 있을 때 어린 남자아이가 들어와 빵 4개를 고르고 2천 원을 내밀었다. 아내는 아이가 예뻐 슈크림빵 2개를 서비스라고 넣어줬고 아이는 감사하다며 배꼽인사를 하고 나갔다.

    그런데 한두 시간 후에 아이 엄마가 아이를 데리고 가게에 들어왔다. 아내에게 삿대질을 하며 "이따위 싸구려빵을 우리 애한테 팔았나, 아무리 돈이 좋아도 그렇지 어떻게 애한테 이딴 걸 파냐"라고 화냈다.

    아내가 빵에 문제가 있어 다가가는 순간 여성은 빵을 봉투채로 바닥에 던졌다. 그리고는 "우리 애는 비싼 거만 먹이지 뭐가 들어갔을지도 모르는 이딴 거 안 먹인다. 애한테 다시는 이딴 거 팔지 말라"고 소리쳤다. 

    여성은 한바탕 소란을 피우다 다른 손님이 들어오자 그제서야 가게를 나갔다. 빵은 계속 바닥에 뒹굴고 있었다.


    글쓴이는 "빵 굽고 뒤늦게 나와보니 아내가 울고 있었다. 상황을 듣고 잡아 죽여버리겠다고 뛰쳐나가려는데 아내가 소문나서 좋을 것 없다, 우리가 참아야 한다며 말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우리는 위생적이고 양심적으로 빵 만든다. 나도 아내도 빵을 좋아해서 안 팔린 거 먹기도 한다. 그런데 이딴 거라니"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아직도 모르겠다. 차라리 빵에서 벌레라도 나왔다고 우기거나 크림이 덜 들어갔다고 화냈으면 이해라도 하겠다. 하지만 빵을 싸게 판다고 화내고 양심 없는 사기꾼 장사치 취급하는 걸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 아내는 어떻게 달래줘야 할까. 우리가 무슨 잘못을 한 것인가?"라고 물었다. 

    네이트판

    500개 넘는 댓글 대부분이 부부를 위로하는 가운데 일부 댓글은 서비스를 주지 말아야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자신을 '홈베이킹하는 사람'이라고 밝힌 한 댓글은 "2천 원에 빵 4개도 싼데 서비스까지 주면 까탈스럽거나 불신 많은 사람들은 얼마나 싸구려 재료를 썼길래,하며 의심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권상민 기자 sangmin8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