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무려 500억” 윌 스미스가 투자한 한국 기업

기사 본문

  • • 윌 스미스 `젠지 e스포츠`에 521억 원 투자
  • • 한국, 미국, 중국에 사무실을 둔 글로벌 e스포츠 기업 `젠지`
윌 스미스 / 뉴스 1(좌) , 영화 '알라딘' 공식 스틸 컷 / 네이버 영화(우)

영화 '알라딘'으로 흥행몰이를 하고 있는 윌 스미스 (Will Smith)가 한국 기업에 투자를 했다. 

윌 스미스는 일본의 축구 스타 혼다 케이스케(Keisuke Honda)와 드리머스 펀드를 결정했다. 드리머스 펀드는 지난 4월 17일 대한민국의 글로벌 e스포츠 기업 '젠지(Gen.G) e스포츠(이하 젠지)'에 4천600만 달러(약  521억 원) 규모의 투자를 했다. 


젠지e스포츠 / 네이버 지도

2017년 설립된 젠지는 한국, 미국, 중국에 사무실을 둔 글로벌 e스포츠 기업이다. 리그 오브 레전드, 오버워치 등 여러 프로팀을 운영하고 있다. 젠지는 전 세계 e스포츠게임단 중 가장 가치있는 게임단 7위에 랭크되어 있다.

윌 스미스와 혼다 케이스케는 젠지 선수 매니지먼트 자문위원인 크리스 보쉬 (Christopher Wesson Bosh) 전 NBA 선수와 함께 젠지 브랜드 성장 및 콘텐츠 크리에이터 자문을 담당할 예정이다.

투자 자본은 젠지의 글로벌 입지 확장에 사용될 것이다. 미국, 중국 및 한국에서 열리는 세계 정상급 e스포츠 리그에서 활동하는 팀을 위해 활용 될 예정이며, 이 밖에도 젠지 e스포츠 아카데미 프로그램 개발 및 올해 7월로 예정된 젠지 LA HQ 오픈에도 활용될 예정이다.

심수현 기자 ssh6650@naver.com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