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부산과학기술대학교 부산혈액원으로부터 감사패 받아

    • • 10여 년째 헌혈캠페인으로 생명 나눔 실천

    강민구 교학처장(왼쪽)과 김주혁 사회봉사센터장(오른쪽) / 사진제공=부산과학기술대

    부산과학기술대학교(총장 강기성)는 대한적십자사가 개최한 ‘제16회 세계 헌혈자의 날’ 기념식에서 헌혈 유공 감사패를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세계 헌혈자의 날은 헌혈의 중요성을 전하고 헌혈자에게 감사하기 위해 지난 2004년, ABO혈액형을 발견해 노벨상을 수상한 칼 랜드스타이너 박사의 탄생일인 6월14일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됐다

    부산혈액원은 헌혈캠페인 등 헌혈을 통한 생명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부산과학기술대학교 등의 유공기관과 개인을 선정해 표창을 수여했다.

    부산과학기술대학교는 지난 2009년부터 연 2회 교직원과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헌혈캠페인을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3,000여 명이 헌혈에 동참하고 있다.
      
    특히 이 대학은 지난 2010년 어린이 날을 맞아 백혈병소아암 환자를 위해 440장의 헌혈증을 기증하는 등 올바른 헌혈문화 확산과 국가혈액사업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김주혁 사회봉사센터장(재활운동건강과 교수)은 “혈액은 아직 인공적으로 만들 수 없기에 수혈을 필요로 하는 백혈병 환자, 응급환자 등의 생명을 살리는 유일한 수단이다”며, “재학생들이 헌혈을 통해 생명을 나누는 고귀한 봉사정신을 배우고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
    부산·경남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