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양현석과 싸이, 조 로우 입국 당일 부적절한 술자리 가졌다”

    • • “입국 다음날 식사 자리에서 소개한 게 다”라고 주장해온 싸이
    • • 24일 MBC `스트레이트` 팀이 밝힌 내용
    이하 MBC '뉴스데스크'

    YG의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는 가수 싸이가 밝히지 않은 술자리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4일 MBC는 '스트레이트'팀의 취재 결과, 양현석 씨와 싸이는 정마담이 운영하는 유흥 업소에서 입국 첫날부터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를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싸이는 지난 2014년 9월 조 로우 일행이 입국한 다음 날, 친구인 그를 양 전 대표에게 소개해줬고 양 전 대표와 먼저 귀가를 했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매체에 따르면 조 로우 일행이 입국한 당일 저녁 YG 관계자들은 조 로우 일행과 강남의 한 고깃집에서 부적절한 술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엔 일명 '정마담'이 운영하는 유흥업소 여성 등 화류계 여성 25명이 있었다. 

    목격자에 따르면 조 로우 일행은 식사 자리가 끝나고 정마담이 운영 중인 고급 유흥업소로 자리를 옮겼다. 해당 업소에는 양 전 대표와 싸이가 기다리고 있었다. 당시 양 전 대표는 정마담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아끼지 않았다. 목격자는 특히 조 로우는 당시 싸이나 양 전 대표와는 별다른 대화가 없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 16일 싸이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9시간 동안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사건의 핵심인 양현석 씨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유튜브, 'MBCNEWS'

    싸이, YG 성 접대 의혹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아

    양현석에게 성접대 의혹… `싸이 친구` 조 로우의 정체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