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내 아들 맞니?”… 135kg서 68kg 뺀 아들을 6개월 만에 만난 어머니가 보인 반응 (영상)

    • • “정장 입은 모습 꼭 한번 보고 싶었는데 너무 좋다”
    • • “다른 사람이 됐네… 우리 아들 맞냐” 감격의 눈물

    초고도비만인 아들이 어느날 늘씬한 몸매로 나타나면 어머니는 어떤 반응을 보일까. ‘비만은 역시 김용수TV’ 유튜브 방송이 지난 24일 웹툰작가 김주원이 다이어트 후 어머니를 만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올렸다. 

    ‘68kg 다이어트 후 6개월 만에 어머니 앞에 나타난 초고도비만 아들의 감동 몰래카메라’라는 긴 제목을 갖고 있는 이 동영상은 135kg이었던 김주원이 68kg을 감량한 뒤 6개월 만에 어머니를 만나는 모습을 담고 있다.

    김주원의 어머니는 “정장 입은 모습을 꼭 한 번 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보니까 너무 좋다” “다른 사람 됐네” “우리 아들 맞냐”라고 말하며 날씬해진 아들을 꼭 안아줬다. 몰라보게 달라진 아들의 모습이 믿기지 않은 어머니가 감격에 겨운 표정으로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