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화학

한국동서발전, 폐탈질촉매 재활용 상용화에 협력

기사 본문

  • • 폐탈질촉매 처리방법 개선을 통한 폐기물의 자원화에 기여

권오철 한국동서발전 기술본부장(왼쪽에서 4번째), 조영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연구지원실장(왼쪽에서 5번째), 오영복 (주)한내포티 대표이사(왼쪽에서 3번째)와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26일 오전 본사(울산 중구 소재)에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내포티와 ‘폐탈질촉매 재활용 사업화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그 동안 적정한 재활용 기술이 없어 전량 매립되던 폐탈질촉매에서 텅스텐, 바나듐 등 유가금속을 회수해 산업소재로 재활용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탈질촉매는 대기오염물질인 질소산화물(NOx) 제거를 위해 사용하는 암모니아와 질소산화물의 반응을 촉진할 목적으로 탈질설비에 사용된다. 탈질촉매에는 텅스텐, 바나듐, 타이타늄 등 고부가 유가금속이 함유되어 있으나, 현재는 탈질촉매의 수명이 다하면 일부 소량 중량재로의 재활용을 제외하고 전량 매립해 폐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폐탈질촉매 재활용 상용화 사업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2011년부터 추진해 온 ‘폐촉매로부터 유가금속 침출ㆍ회수 공정 기술개발’ 성과를 토대로 ㈜한내포티가 유용자원 회수 실증 공정을 확립한 사업으로, 한국동서발전은 해당 사업의 원료물질로 사용될 폐탈질촉매를 10년간 무상으로 제공하고 폐촉매의 수집ㆍ운반 등 재활용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폐기물로 인식되어 버려지는 폐자원을 재활용하면 연간 약 2억원의 폐기물처리비 절감과 매립 최소화는 물론 환경 보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재활용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각 기관이 보유한 자원과 기술정보 교류 등에 협력하여 정부의 자원순환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통한 사회적 가치를 구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
부산·경남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