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YG 마약 의혹... 활동 중인 '유명 연예인' 4명 더 있다”

    • • 비아이 마약 의혹 관련 제보자 입에서 나온 이야기
    • • “지금도 활동하고 있는 유명 연예인들이다”
    위키트리 기자 전성규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 중 마약 의혹 연예인이 4명 더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뒤늦게 화제 됐다.

    지난 2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댓꿀쇼'에서는 방정현 변호사가 출연해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관련 이야기들을 언급했다. 방정현 변호사는 비아이 마약 의혹과 관련 제보자를 대신해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를 한 인물이다.

    유튜브, CBS 김현정의 뉴스쇼

    김현정 앵커는 "비아이가 제보자와의 카카오톡 대화에서 '나 천재가 되고 싶어서 마약 하려고 하는 거야'라고 말을 남겼다"며 "이 문구를 보며 혹시 이게 YG 아티스트들의 문화는 아니었나? 비아이도 그들을 보며 '나도 저렇게 되고 싶어'라고 느꼈고, 그래서 약이 필요하게 된 것은 아닐까? 단지 제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방정현 변호사는 "(YG 소속 연예인 마약 의혹과 관련해) 명백한 증거가 없다 보니 밝히기가 어려운 거지, 실제로 제보자 입에서 여러 이름이 나오긴 했다"며 "명시적으로 나온 것은 4명 정도 된다"고 밝혔다.

    김 앵커는 "이어 이미 처벌받은 탑, 지드래곤, 비아이 빼고도 4명이 더 있다는 말이냐"며 재차 확인하며 물었다.

    이하 뉴스1


    왼쪽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

    방 변호사는 "이미 이런 식의 얘기는 인터넷에서 많이 떠돌기는 하지 않냐. 그런데 제보자의 그 얘기를 듣고 정말 사실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대답했다.

    김현정 앵커는 이 내용은 현재로서는 확정 지을 수는 없는 일잊이만, 남은 일은 검찰이 제대로 수사해 주어야 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제보자 입에서 나온 YG 소속 마약 의혹 연예인이 유명한 사람들이냐는 질문에 방 변호사는 "지금도 활동하고 있는 유명 연예인들이다"는 말을 남겼다. 

    셔터스톡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