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파주시, 올해 생활임금..시간당 '9540원' 결정

    • • 파주시 소속 및 출자·출연기관 근로자.
    • • 약 350명이 혜택, 올해 1월 1일부터 소급 적용.
    경기 파주시(시장 최종환)는 지난 6월 25일 노사민정협의회에서 2019년 생활임금을 시급 9540원으로 결정하고 6월 28일 고시를 완료했다.

    파주시청

    생활임금이란 근로자들의 최소한의 인간적·문화적 생활을 가능하게 할 목적으로 최저임금보다 높은 수준의 임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파주시는 올해 처음으로 생활임금제를 도입했고 2019년 생활임금은 고용노동부가 고시한 최저임금(8350원)보다 1190원(14%)이 많으며 경기도 시·군의 14위에 해당된다.

    이번 결정에 따라 파주시 소속 및 출자·출연기관 근로자 약 350명이 혜택을 받게 되며 올해 1월 1일부터 소급 적용된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이번 생활임금 도입으로 근로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열 기자 syle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