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타다'에 탑승한 여성승객을 대상으로 상상하지 못할 충격적인 일이 발생했다

기사 본문

  • • `기사들이 만취 여승객 사진 오픈채팅방에서 공유하고 성희롱까지
  • • “더우니까 가슴 오픈한 여자들이 많다” “눈은 즐겁겠다” 성희롱도
왼쪽 사진은 택시 안에서 추태를 부린 여성의 모습을 담은 유튜브 영상을 캡처한 것입니다. 오른쪽 사진은 타다 홈페이지에서 가져온 것입니다.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의 운전기사들이 만취 여성 승객의 잠든 모습을 몰래 사진 찍어 공유하면서 성희롱 발언을 주고받은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2일자 조선일보 인터넷판에 따르면 문제의 사진은 지난달 29일 오전 1시 45분쯤 ‘타다’ 운전기사들이 초대된 한 모바일 오픈채팅방에 올라왔다. 한 여성이 만취 상태로 타다 택시 뒷좌석에 누워 잠을 자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었다. 

사진을 올린 타다 기사가 "여손(여성손님)이 안 일어나면 어쩌냐. 파출소 가느냐. 마침 파출소가 가깝다"라고 말하자, 대화방 참여자들이 "예쁠 것 같다" "‘모텔로 갈까요’ 물어보라" "실루엣이 매우 예쁜 여자"라고 말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문제의 오픈채팅방에는 여성 손님들을 성희롱하는 발언이 예사로 오갔다. 또 다른 여성 승색의 모습을 담은 사진도 올라와 있다. 화장을 진하게 한 여성 승객에게 ‘유흥업소 여성 같다’는 식으로 말하는가, "보O 애들(유흥업소 여성)은 성괴(성형괴물)에 싸가지 반말이라 극혐"이라는 식이다. 

조선일보는 문제의 오픈채팅방에 대한 취재를 시작하자 타다 측이 이 사진을 올린 기사를 퇴사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단톡방을 나가기 전 "심심풀이하는 방에 와서 기사들이 잡담하는 것까지 퍼나르고 더러운 XX"라는 글을 남겼으며, 이 기사가 오픈채팅방을 나간 뒤에도 한 참여자는 "‘타다’ 아니면 못 들어가는 XX여대에 왔다"며 학생들의 사진을 멀리서 찍어 올렸다고 매체는 전했다. 매체는 채팅방 참여자들이 "더우니까 가슴 오픈한 여자들이 많다. 부끄러운지도 모르고" "눈은 즐겁겠다" 등의 발언을 주고받았다고 밝혔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