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들으면 뒷목을 잡을 소식이 대한민국에서 들려왔다

기사 본문

  • • 코오롱인더스트리 “일본의 3대 핵심소재 한국수출 규제, 영향력 크지 않다”
  • • “이미 양산 체재 갖추고 있어서 당사 등 한국기업에 큰 피해 발생 안할 것”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들으면 뒷목을 잡을 만한 소식이 들려왔다. 

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인정하지 않는 일본이 한국 반도체와 TV·스마트폰 제조에 필수적인 3개 품목에 대한 수출 규제를 4일부터 강화했지만 한국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 1일 일본이 밝힌 3대 핵심소재의 한국 수출 규제와 관련해 피해 상황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최근 밝혔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일본의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관련 수출 규제가 현실화돼도 이미 양산 체재를 갖추고 있다”고 말해 크게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고 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다수의 글로벌 디스플레이 업체와 지속적으로 샘플 제품을 공급하고 있고 일부 업체에는 이미 적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는 TV와 스마트폰용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의 핵심 재료다. 한국의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 생산 업체에는 코오롱 인더스트리, SK이노베이션, SKC 등이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관련 수출 규제가 현실화돼도 당사는 필름 공급에 있어 필요한 품질과 충분한 양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음을 말씀 드린다"고 했다.

NH투자증권도 비슷한 전망을 내놨다. 고정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플루오린은 듀퐁(Dupont) 등에서도 제조하고 있다”며 “국내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 생산 업체들의 영업환경은 일방적으로 부정적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