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강지환, 자고 있는데 그게 왜 감금? '네티즌'들이 보인 반응

    • • 현재까지 나온 내용에 의문 제기
    • •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 된 강지환
    배우 강지환이 '성폭행,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강지환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께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했다.

    뉴스1

    강지환은 소속사 여직원 2명 A 씨, B 씨와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 씨를 성폭행하고 B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같은 날 서울에 있는 친구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강지환의 집에서 술을 마셨는데 지금 갇혀있다"라며 신고를 부탁했다.
     
    A 씨 친구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강지환의 자택으로 출동해 A 씨 등으로부터 "잠을 자던 중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라는 진술을 확보, 강지환을 긴급체포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강지환이 술에 취해 자고 있는데 어떻게 갇혀있는 것이며 감금당했다고 주장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주장했다.
     
    또 "핸드폰을 본인이 가지고 있으면 친구에게 신고해달라고 문자 보낼 시간에 직접 112를 누르는 게 맞지 않냐"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만취한 남성집에 갇혀있어 못 나왔다고 주장하는데 혹시 잠금장치가 문밖에 있었던 건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셔터스톡

    김현덕 기자 khd9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