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걸리면 10명 중 7명 사망하는 공포의 질병… ‘중국 여행’을 조심해야 하는 이유

기사 본문

  • • 질병관리본부, 치명적인 ‘신종 감염병’ 16개 지정
  • • 중국, 태국 등 동남아서 퍼지는 니파바이러스 포함
중국 / 픽사베이

보건 당국이 언제라도 한국에 유입될 가능성이 높은 신종 감염병 16개를 최근 지정했다. 걸리면 사망률이 70%가 넘는 무서운 질병이 포함돼 있다. 중국과 태국 등 동남아에서 걸릴 수 있는 질병도 들어 있다. 한국에 퍼지면 메르스와 사스, 신종 인플루엔자를 뛰어넘는 혼란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10일자 MBC 보도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 의뢰로 인하대 연구진이 최근 보고서를 작성해 한국에 유입될 가능성이 높은 신종 감염병 16개를 지정했다.

매체에 따르면 가장 위험한 감염병은 크리미안콩고출혈열. 진드기가 옮기는 이 질병은 러시아 크림반도에서 처음 발견돼 동유럽과 터키, 그리스와 아프리카, 인도 등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두통과 고열, 심한 코피를 동반하는 이 질병이 무서운 이유는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사망률이 50%에 이르기 때문이다. 감염자의 체액, 즉 침이나 혈액을 통한 전염력이 매우 높은 까닭에 외국 의료기관에선 의료진끼리의 전파도 보고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박쥐가 옮기는 니파바이러스도 1급 경계 대상이다. 이 질병은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중국과 태국 등 동남아에서 확산돼 감염 위험성이 특히 크다. 치명적인 폐렴과 호흡기 증상에 시달리다 40~70%가 목숨을 잃는 무서운 병이다.

백지현 인하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감염된 과일박쥐에 오염된 음료수, 깨끗하지 않게 만들어진 음료수를 마셔도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등 동남아 일부 나라는 위생상태가 매우 좋지 않은 만큼 여행 중 걸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셈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집트와 중동에선 '리프트밸리열'이 퍼지고 있다. 모기가 옮기는 이 질병은 온몸에 출혈을 일으키는 때문에 10명 중 1명이 치명상을 입는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