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알바생이 밥 '오물오물'하면서 계산하던데 클레임 걸어도 되죠?“

    • • “알바생 밥 먹으며 계산, 문제없다” VS “밥풀 튈 수도 있어…기분 나빠”
    • • “알바생 밥 먹으면서 계산?” 네티즌들이 보인 엇갈린 반응
    알바생 근무 태도를 두고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편의점 알바가 밥 먹으면서 계산하던데 클레임 걸어도 돼?'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원문)

    글쓴이는 "다 씹고 계산하면 모르겠는데 오물오물 하면서 하더라"며 "밥풀이 나한테 튈 수도 있는데 진짜 기분이 나빴다. 여긴 점장이 교육을 안 시켰나 싶기도 하다"고 적었다.

    이하 인스티즈 캡처

    네티즌들은 반응을 엇갈렸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기적인 생각", "밥 먹는 건 좀 봐줘라", "나도 알바하는데 어쩔 수 없이 입에 물고 계산한 적 있다", "손님 때문에 계속 못 먹다가 겨우 먹는 건데 굶으란 소리냐"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글쓴이를 타이르기도 했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알바 입장에서 다 씹고 계산하면 늦어지니까 빨리하려고 했다 생각하면 안 되겠느냐", "너한테 밥풀이 튄 것도 아닌데 좀 넘어가달라", "오히려 안쓰럽게 생각해주면 좋겠다", "차라리 점장한테 '알바생 밥 시간을 줘라'고 항의해라"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글쓴이를 옹호하는 입장도 있었다. 이들은 "무언가를 씹으면서 계산하면서 얼마라고 말했다면 나 같아도 싫다", "나는 글쓴이가 이해된다", "글쓴이가 문 열고 들어오는 순간부터 계산할 때까지만 잠깐 안 먹어도 되는 거 아니냐" 등 반응을 보였다.

     

    실제 편의점 알바생들도 등장했다. 이들은 "나도 이런 손님이 있을까 봐 아예 아무것도 안 먹는다", "나는 손님들이 오히려 '밥 시간에 와서 미안하다'고 하더라", "급하게 밥 먹는 것도 서러운데 좀 이해해달라", "난 앞으로 밥 먹다가 손님이 오면 먹던 걸 뱉어야 하느냐" 등 입장을 전했다.

    이하 셔터스톡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