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가지 않고, 사지 않습니다” 인스타그램에 당당히 '소신 밝힌' 배우는...?

    • • “보이콧 재팬(BOYCOTT JAPAN),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
    • • 일본 정부 수출 규제 조치에 확산되고 있는 일본 불매 운동
    이하 정준 씨 인스타그램


    배우 정준 씨가 일본 불매 운동에 동참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11일 정준 씨는 인스타그램에 정준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보이콧 재팬(BOYCOTT JAPAN),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는 글이 적힌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올라온 사진 속 문구는 최근 확산되고 있는 일본 불매 운동 슬로건이다.

    지난 8일에는 개그맨 김재욱 씨가 인스타그램에 일본 후쿠오카 여행 계획을 취소하겠다는 글을 남겨 주목을 받기도 했다. 

    김재욱 씨 인스타그램

    김재욱 씨는"#일본 불매 운동에 동참합니다, #일본 여행 취소"라며 "독도는 자기네 땅이라고 우길 때부터 했어야 되는데"라고 여행 취소 사진을 함께 올렸다.

    지난 1일 일본 경제산업성은 한국으로의 수출관리 규정을 개정해 스마트폰, TV에 사용하는 반도체 등 제조 과정에 필요한 3개 품목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조치에 대해 "(양국 간) 신뢰 관계가 현저히 훼손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로써 일본은 강제징용 갈등에 따른 보복임을 분명히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일본 정부가 한국인 비자 발급 제한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 뉴스1


    이에 정부는 이런 일본 정부 조치가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을 위배한 것이라며 강력하게 문제 제기하기로 했으며, 국내에서는 "일본 제품을 사지 말자", "일본 여행을 가지 말자"는 움직임이 일부 일어나고 있다.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