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BJ잼미 “꼬카인? '짤방' 흉내 낸 것뿐…매도하지 말라” (영상)

    • • BJ잼미, `남성 성희롱` 논란에 사과
    • • “모든 분들에게 죄송...그러나 나를 매도하지는 말아달라”
    BJ 잼미가 '남성 성희롱' 논란에 해명했다. 그저 짤방을 표현한 것뿐이라는 입장이다.

    지난 10일 BJ잼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안녕하세요 잼미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유튜브, 예스잼미

    BJ잼미는 "최근 생방송에서 (잘못된 것을) 인지하지 못한 채 사용한 단어들로 인해 특정 집단에서 활동한다는 루머가 있다"며 "나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얼마 전 트위치에서 한 행동(꼬카인)으로 불편하게 느낀 시청자들이 있었을 것"이라며 "변명처럼 들릴 수도 있겠지만 온라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짤방을 표현한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그러나 나를 매도하지는 말아달라. 또 나에게 욕을 하는 건 어쩔 수 없어도 부모 욕은 삼가 달라. 조만간 방송으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

    트위치 캡처

    BJ잼미는 '남성 성희롱' 논란의 내막은 이렇다. 최근 BJ잼미는 트위치 생방송에서 바지에 손을 넣은 후 냄새를 맡는 시늉을 했다. 일명 '꼬카인(남성 성기+코카인)'이라 불리는 행위다.

    잼미는 '꼬카인'을 한 후 "선 넘는 건가?"라고 말했다. 시청자들은 "선을 넘는 거다", "신고하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잼미는 또다시 같은 행위를 반복했다.

    일부 시청자들은 "성희롱으로 상처받았다면서 내로남불이냐", "남자가 그런 행동을 하면 어떻게 됐을지 생각해봐라", "문제가 안 될 거라고 생각하냐" 등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유튜브 '예스잼미'

    앞서 지난 6월 BJ잼미는 BJ감스트·남순·외질혜에게 성희롱을 당했다. 세 사람은 당연하지 게임을 하며 'BJ잼미 보고 DDR을 쳤다'는 드립을 했다.

    당시 BJ잼미는 "상처를 받았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또 "나보다 부모님이 더 화가 났다"며 "소속사와 대책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BJ감스트와 남순은 사과 글을 올렸다. 아프리카TV 측은 이들에 대해 '방송정지 3일' 처분을 내렸다.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