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모친 빚에 월세살이 했는데...” 28년간 김혜수 지켜본 기자가 한 말

    • • 김대오 기자 “김혜수가 어머니 문제 때문에 곤혹스러웠던 적이 상당히 많았다”
    • • “김혜수, 모친 빚 갚느라 허름한 아파트 월세 살기도”
    뉴스1

    모친 채무 논란에 휩싸인 배우 김혜수 씨가 전재산으로 어머니 채무를 변제한 2012년 당시 월세살이를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대오 연예전문기자는 11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김혜수를 1991년부터 지켜봐 왔는데, (김혜수 씨가) 어머니 문제 때문에 곤혹스러웠던 적이 상당히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2012년엔 거의 모든 재산으로 어머니 채무를 변제해줬다. 서민들에게는 32평이 크겠지만 (김혜수 씨가) 서울 마포에 있는 허름한 32평 아파트에서 산 적도 있다. 어머니의 빚 변제를 계속했던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2012년은 김혜수 씨가 영화 '도둑들'로 천만배우 타이틀을 얻은 때다.

    영화 '도둑들' 스틸컷

    지난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김혜수 어머니가 지인들로부터 13억이 넘는 금액을 빌린 뒤 수년째 갚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혜수 씨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지평의 박성철 변호사는 이날 입장을 내고 "김혜수의 어머니는 십수 년 전부터 많은 금전 문제를 일으켜왔고, 김혜수는 관여한 적 없지만 대신 변제책임을 떠안았다"고 했다. 
       
    이어 "2012년 김혜수는 당시 전 재산으로도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막대한 어머니의 빚을 다시 부담하면서 큰 불화를 겪었고 끝내 화해하지 못했다. 어머니와 관계까지 끊었다"면서 "문제의 책임은 김혜수가 아닌 당사자인 어머니에게 있다. 어머니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조금도 알지 못했던 김혜수가 어머니를 대신해 법적 책임을 질 근거는 없다"고 덧붙였다.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