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파쇄기에 55만원을 넣어서 갈아버렸어요” 2개월 전 글의 후기가 드디어 올라왔다 (사진)

    • • “두 달 동안 심혈을 기울여 조각난 돈을 이어 붙였어요”
    • • “한국은행 발권국에서 빳빳한 신권으로 교환해왔습니다”
    파쇄기에 55만원 넣어버린 누리꾼이 후기를 공개했다. 한 달 넘게 노력한 끝에 돈을 모두 이어 붙이는 데 성공했다는 것이다.

    지난 6월 2일 인터넷 커뮤니티 82쿡에 ‘파쇄기에 55만원을 갈았어요’란 글이 올라왔다. 당시 올라온 글은 다음과 같다.

    “오늘 출근했다가 영수증이랑 같이 넣어둔 공금 봉투를 영수증 따로 돈 따로 분리해놓고선 순식간에 영수증 대신 돈봉투를 파쇄기에 넣어버렸네요. 찾아보니 이거 80% 이상 붙여 가야 보상받을 수 있나봐요. 아이고. ㅜㅜ 돈만 추려놓기는 했는데 저걸 언제 맞추나 한숨만 나오네요. 그나저나 사무실 파쇄기 성능이 무지 좋네요. 가로 1.5cm, 세로 0.5cm짜리가 큰 조각이고 더 작은 조각도 많아요. ㅜㅜ 써보지도 못한 제 돈 55만원이 순식간에 빠져 나가네요. ㅜㅜ"

    그리고 한 달이 조금 지난 뒤인 지난 11일 같은 커뮤니티에 ‘파쇄기에 55만원 갈아버렸어요~’란 제목으로 다음과 같은 글이 올라왔다. 드디어 돈을 모두 붙이는 데 성공해 한국은행에서 신권으로 바꿨다는 것이다.

    “2달 동안 퇴근 후에 주말에 틈틈이 심혈을 기울여 복사한 종이에 조각조각 붙였어요. 어깨에 파스도 붙여가며 침침한 눈에 안약도 넣어가면서요~. 도와줄 거라 기대한 따님은 하루 만에 포기했고요. 남편은 커피사주며 응원만 해줬고요. ㅎㅎ 어제 드디어 다 붙이고 방금 한국은행 발권국에 가서 빳빳한 현금으로 교환해 왔습니다~. 인간 승리! ㅋㅋ 최대한 다 붙이기는 했지만 다 (교환) 안 해줄까봐 조마조마했네요. ㅎㅎ 75% 이상이면 다 교환해주는데 저는 한 95% 붙인 듯해요. 차마 물어보지도 못하고 응원만 해주신 저희 과장님께서 포기할 줄 알았는데 대단하다며 맛난 밥 사주신답니다. ㅎㅎ”

    글쓴이는 파쇄기로 갈아버린 돈과 함께 이 돈을 이어 붙인 모습을 담은 사진도 ‘파쇄기에 갈아버린 돈 붙인 사진이에요’란 제목으로 공개했다. 

    파쇄기에 넣어 갈아버린 돈의 사진. / 82쿡

    이어 붙인 돈의 사진. / 82쿡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