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11번가, 온라인 최초로 ‘화제의 메뉴’ 집에서 즐길 수 있게

기사 본문

  • • 식당에서 줄 설 필요도, 마트에서 장 볼 필요도 없이 식당에서 먹는 맛 그대로
  • • 국내산 새꼬막(200g), 소스, 참기름, 채소로 구성된 간편키트 1만8000원
11번가가 최근 핫한 해산물 요리전문점 ‘연안식당’과 함께 ‘연안식당 꼬막비빔밥 HMR을 온라인 최초로 선보인다. / 11번가

커머스포털 11번가가 최근 핫한 해산물 요리전문점 연안식당과 함께 ‘연안식당 꼬막비빔밥 가정간편식(HMR)’을 온라인 최초로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꼬막비빔밥은 연안식당의 간판 메뉴로 최근 식품·외식업계에 불고 있는 꼬막 열풍의 주역이다. 전남 여수, 벌교 현지에서 잡아 올린 새꼬막을 엄선해 만든다.

11번가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연안식당 꼬막비빔밥 HMR은 11번가와 유통전문스타트업 어니스트플래닛, 연안식당을 운영하는 ㈜디딤이 함께 공동기획 했다. 연안식당 꼬막비빔밥 노하우가 담긴 손질된 국내산 새꼬막(200g), 연안식당만의 특제 숙성간장소스, 고소한 참기름, 채소(청양고추, 풋고추, 쪽파, 마늘슬라이스)로 구성된 간편 요리 키트(2인분)로 가격은 1만8000원이다. 꼬막을 해동시키고 함께 포장된 양념과 채소를 섞어 맛있게 무쳐진 꼬막 무침을 밥 위에 얹으면 집에서도 식당에서 먹는 맛 그대로 즐길 수 있다.

배송 중 꼬막의 신선도 유지와 냉기가 빠져나가는 것을 최대한 방지하기 위해 아이스팩을 동봉해 아이스박스에 포장해 배송된다.

11번가 김상구 딜(deal)팀 MD는 “HMR 시장이 몇 년간 커지면서 최근에는 수산물 HMR이 새롭게 급부상하고 있다”며 ”SNS를 통해 화제가 되는 연안식당의 꼬막비빔밥을 HMR로 기획해 기존에 연안식당을 이용했던 단골손님부터 젊은 온라인 이용 고객들까지 여름 입맛을 잡는 별미를 간편하게 집에서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heygn@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