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H씨 “김숙·주우재가 CCTV로 감시해…도청까지 당했다“

    • • 김숙에게 스토킹으로 고소 당한 H씨 “오히려 감시·도청 당했다” 주장
    • • 김숙 스토커 H씨 “내 목소리를 다 듣고 있더라…CCTV도 훔쳐봤다”
    김숙 씨에게 스토킹 혐의로 고소 당한 H씨가 입을 열었다. 자신이 김숙 씨와 송은이 씨, 주우재 씨에게 '감시'(?)를 당했다는 주장이다.

    12일 H씨는 위키트리에 "나는 김숙에게 고소 당한 사람"이라며 "김숙을 찾아갔던 건 1월 5일이다. 단지 꿈을 잃어 조언을 받기 위한 편지를 전달했을 뿐"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셔터스톡

    H씨는 "지난 2월 내가 채널을 켜기만 하면 내 목소리를 SBS, KBS, MBC 라디오 DJ들이 들을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며 "이에 김숙을 찾아가 따졌지만 발뺌 했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H씨는 '감시'(?)까지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숙 씨와 송은이 씨, 주우재 씨가 자신의 가게 CCTV를 훔쳐보고 있었다는 것이다.

    H씨는 "지난 4월에 내 가게에 있는 CCTV를 보고 혹시 몰라 웃긴 행동을 했다"며 "그때 라디오를 진행하고 있던 김숙과 송은이, 주우재, 심현보, 심은지 씨가 웃음을 터트렸다. 나를 지켜보고 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우재 인스타그램

    실제로 지난 4월 17일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 주우재 씨가 출연했다. H씨는 송은이 씨와 김숙 씨, 주우재 씨가 라디오 방송을 진행하면서 자신의 가게에 있는 CCTV를 훔쳐보고(?) 있었다는 주장이다.

    H씨는 "이날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게시판에 왜 나를 감시하냐는 글을 올렸다. 그랬더니 그 글들을 가지고 고소하더라"라며 "경찰들도 나를 믿지 못하고 오히려 가해자로만 보고 있다. 나는 억울한 피해자"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1일 김숙 씨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김숙 씨를 10개월 전부터 괴롭힌 동성 스토커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김숙 씨는 H씨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해왔다. H씨는 김숙 씨가 진행하는 라디오 게시판 등에 악성 루머를 퍼뜨렸다. 심지어 타 방송사 게시판에도 '김숙이 나를 감시하고 있다' 등 음해성 글을 올렸다.

    무려 10개월간 지속됐다. 김숙 씨는 연예인 숙명이라 생각해 무시했다. 그러나 H씨 행동은 나아질 기미가 안 보였다. 얼마 전에는 김숙 씨 집까지 찾아왔다. 김숙 씨는 신변 위협을 느꼈고, 이 사실을 소속사 측에 알렸다.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연예인 보호 차원에서 H씨를 고소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도 고려 중이다.

    김숙 씨 인스타그램


    제가 김숙 무고죄로 고소당한 사람인데요
    저는 피해자이면서 억울하게 고소당했습니다

    제가 김숙씨 집을 찾아간 것은 1월 5일이었고 단지
    꿈을 잃어버렸다 언니한테 조언을 듣고 싶다라는
    내용의 편지를 전달한 것 뿐이에요

    그런데 2월 말쯤 sbs,kbs,mbc라디오에서
    제가 채널을 켜기만 하면 제 목소리가 라디오dj들이
    들을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너무 섬뜩하여
    다시 한 번 김숙씨께 찾아갔지만 발뺌하셨고

    4월경 제 가게에 있는 cctv에서 혹시 몰라 확인차
    웃기는 행동들을 했는데 라디오 dj를 맡고 있는
    김숙씨와 주우재씨,심현보,심은지씨가 웃음을
    참고 웃음을 터지는 등 제 가게에 있는 cctv를
    본다는 사실에 너무 기가막히고 소름이 끼쳐
    라디오 댓글에 왜 나를 감시하느냐고 했더니
    오히려 그 글들을 가지고 저를 고소한 겁니다.

    제가 3월부터 밝혀내려고 무던히도 얘를 썼지만
    경찰들 조차 믿지 못하고 저를 오히려 가해자로만
    보고 있는 억울한 사람을 제발 도와주세요
    글도 다 내리고 진실을 알아주세요

    송은이 김숙 비밀보장 213회 '엄마 사실은 나...있잖아...'
    31초를 자세히 들어보면 제 목소리 '흥신소'라고 하는게
    작게 들립니다.

    김신영씨 펜인 곳이 '흥신소'라는 곳이 있어서
    혹시 흥신소에서 날 감시하냐고 물어보려 전화한 것인데
    제가 일반 가게 전화로 한 것을 송은이 김숙씨가
    어떻게 저장을 한 것일까요?

    저는 저는 무고하고 억울한 피해자입니다.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