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삼성이 아무리 미워도 일본이 건들면 못 참아’ MLB파크에서 폭발적인 화제 모으는 글

기사 본문

  • • `개싸움은 우리가 한다, 정부는 정공법으로 나가라`
  • • 일본의 수출 규제에 임하는 한국인들의 정서 대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 부회장 사진은 지난 7일 오 김포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는 모습을 담은 것이다. 이 부회장 일본행은일본 정부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 규제 강화에 따른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 뉴스1

‘삼성이 아무리 미워도 일본이 건드는 것은 못 참는다.’

인터넷 커뮤니티 MLB파크에 올라와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글을 소개한다. 아이디가 ‘안알랴줌’인 회원이 쓴 이 글의 제목은 ’개싸움은 우리가 한다, 정부는 정공법으로 나가라’. 삼성 등 한국기업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에 임하는 한국인들의 정서를 대변하는 글이다. 

글쓴이는 일본 아베 정부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반발해 반도체 소재 수출을 규제하는 데 대해 “일본은 이번에 우습고도 황당한 일을 저질렀다”면서 무역흑자국이 무역적자국을 상대로 무역보복으로 선제공격을 했다“고 지적했다.

글쓴이는 일본 정부가 삼성을 겨냥하는 데 대해선 “삼성은 애증이 교차하는 우리나라 대표기업이다. 우리나라 경제의 대표주자이면서 범법행위도 많이 저질렀다”면서도 “아무리 미워도 우리 자식에게 부당하고 비겁한 공격 들어오는 건 못 참는다. 때려도 우리가 때릴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물건을 팔아서 이득을 보는 쪽이 물건 사가는 쪽에 공격을 해서 일시적으로 혼란에 빠지게 됐지만 아시다시피 사가는 쪽이 공격할 무기는 더 많다“라며 ”일본한테 물건 못 사면 큰일 나고 넙죽 엎드리리라 생각했나 보다. 무역보복을 일으킨 일본에 대한 공격이 아니라 현 정부의 실정으로 화살을 돌리고 정부와 대통령을 공격할 것이라고 일부 언론과 야당에게 귀뜀을 받았나 보다“라고 말했다.

글쓴이는 “그러나 당신들 잘못 알았다. 이 일련의 사태가 위안부 재협상과 일제강점기 징용 관련 배상 판결과 관련한 보복임을 알 만한 사람은 다 안다”라며 “위안부 재협상과 일제강점기 징용배상은 우리나라 우리 국민이 양보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 그것은 국가와 국민의 정신, 정체성과 관련된 일이다. 그러므로 이 싸움은 적당히 협상하거나 흐지부지 타결할 일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 맥주 안 사고 일본 여행 안 가는 게 찌질해 보일지 모른다. 그러나 이게 시작이다. 일본과 관련돼 돈이 들어가는 곳 하나 하나 찾아서 바꿔갈 것”이라며 “그 찌질한 맥주, 알량한 여행에서부터 시작된 개싸움이다. 누가 시킨 적 없이 국민 내부에서 일어난 개싸움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국민이 개싸움을 할 테니 정부는 정정당당하게 WTO에 제소도 하고 국제사회에 일본의 후안무치함과 편협함을 널리 알려달라. 외교적으로 당당하게 나가달라”면서 “아마 많은 국민 속에 있는 생각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이 누리꾼이 올린 글의 전문이다.

정부가 불매운동을 선동한 적 없습니다. 
여당이 그런 운동을 시사한 바도 없습니다.
야당은(특히 제1야당은) 우리나라 정당이 아닌 것 같습니다.
알만한 네임드 사회단체가 나선 것도 아닙니다.
그냥 국민 하나 하나가 빡쳐서 스스로 하는 불매운동입니다.
방송이나 언론에서 불매운동하자고 붐을 일으킨 것도 아닙니다.
국민의 가슴 내면에서 하나하나 불이 일어나, 그렇지만 밖으로 큰 내색 않고 조용히, 언제나 그러했다는듯 일상적으로 쓰던 건 안 쓰고 꼭 써야 하는 것 다른 제품을 씀으로서 실행하게 된 것입니다.
유치한 놀음이라고, 오래 못 갈 것이라고 벌써부터 비아냥거리고 공격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진 그랬을지 모릅니다. 예전에 독도를 걸고 넘어지고,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가고 했을때 일시적으로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벌어지고 그러다 잠잠해졌나 봅니다.
그렇지만, 이번엔 다른것 같습니다. 아니 다릅니다. 
우리 국민들 제대로 빡쳤습니다. 큰소리가 안나서 그렇지, 아니, 더 큰 분노를 큰소리를 내지않고 삭이면서 조용히 행동으로 옮기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 냄비근성 아닙니다. 모래알 아닙니다.
제대로 빡치면 백만명씩 촛불 들고 일어나 대통령도 끌어내리는 국민입니다.
역사속에 시민혁명 한 번 제대로 없는 그들과는 다릅니다. 
그런 우리국민을 제대로 화나게 했습니다.
G20회담을 개최하면서 의장국으로서 일부러 우리나라 대통령만 빼고
회담하는 유치찬란한 짓을 했습니다. 미우나 고우나 우리 대통령입니다.
혼내고 욕을해도 우리가 합니다. 니네가 감히 우리 대통령을 욕보였습니다. 
삼성... 애증이 교차하는 우리나라 대표기업입니다. 우리나라 경제의 대표주자이면서 범법행위도 많이 저질렀습니다. 그런 삼성의 옆구리에 비수를 들이대고 무너뜨리려 했습니다. 아무리 미워도 우리 자식에게 부당하고 비겁한 공격 들어오는 건 못 참습니다. 때려도 우리가 때릴겁니다.
일본은 이번에 우습고도 황당한 일을 저질렀습니다. 무역흑자국이 무역적자국을 상대로 무역보복으로 선제공격을 했습니다. 물건팔아서 이득을 보는쪽이 물건 사가는 쪽에 공격을 해서 일시적으로 혼란에 빠지게 됐습니다만, 아시다시피 사가는 쪽이 공격할 무기는 더 많습니다. 
일본한테 물건 못사면 큰일나고 넙죽 엎드리리라 생각했나 봅니다. 무역보복을 일으킨 일본에 대한 공격이 아니라 현정부의 실정으로 화살을 돌리고 정부와 대통령을 공격할 것이라고 일부 언론과 야당에게 귀뜀을 받았나 봅니다.
그러나, 당신들 잘못 아셨습니다. 이 일련의 사태가 위안부 재협상과 일제강점기 징용관련 배상판결과 관련한 보복임을 알만한 사람은 다 압니다. 
위안부 재협상과 일제강점기 징용배상은 우리나라우리국민이 양보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닙니다. 그것은 국가와 국민의정신, 정체성과 관련된 일입니다.
그러므로 이 싸움은 적당히 협상하거나 흐지부지 타결할 일이 아닙니다.
일본 맥주 안 사고, 일본 여행 안 가고, 그거 푼돈 아니냐? 찌질하게 몇 푼이나 되느냐?
찌질해 보일지 모릅니다. 그러나 이게 시작입니다. 일본과 관련되어 돈이 들어가는 곳 하나하나 찾아서 바꿔갈 것입니다. 그 찌질한 맥주, 알량한 여행에서부터 시작된 개싸움입니다.
누가 시킨 적 없이 국민내부에서 일어난 개싸움입니다.
우리 국민들이 개싸움을 할테니, 정부는 정정당당하게 WTO에 제소도 하고, 국제사회에 일본의 후안무치함과 편협함을 널리 알리십시오. 외교적으로 당당하게 나가십시오.
아마 많은 국민들 속에 있는 생각일 것입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