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CJ ENM, 콘덴츠 제작역량이 미디어와 음악 등 주요 사업부문에 성장동력”

기사 본문

  • • 콘텐츠 내제화 역량과 안정적 플랫폼의 선순환
  • • 부문간 시너지도 기대해 볼 만

 

NH투자증권은 12일 CJ ENM에 대해 자체 지식재산권(IP) 확보 및 플랫폼 입지 강화를 통한 외형 성장 및 수익성 개선이 두드러질 전망이라고 전했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CJ ENM은 양질의 콘텐츠 제작 역량을 보유한 미디어·커머스 사업자”라며 “자체 IP 확보 및 플랫폼 입지 강화를 통한 외형 성장 및 수익성 개선이 두드러진다”고 설명했다.

이화정 연구원은 “부문별로 보면 미디어부문은 콘텐츠 인기에 힘입은 광고 단가 확대 및 판매 매출 성장, 음악 부문에서는 자사 예능을 통해 마케팅한 자체 IP의 호실적을 기록했다”며 “또 커머스 부문에서는 자체브랜드(PB) 매출 비중 상승을 통한 마진을 개선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 연구원은 “향후 다이아(DIA) TV 및 빌리프랩(음악)을 통한 신사업 관련 제작 역량도 확보될 것”이라며 “부문간 시너지 본격화 시 유의미한 주가 상승 모멘텀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콘텐츠 제작 역량과 플랫폼(채널) 양쪽의 안정성 확보는 시즌제 제작 및 편성에 유리한 환경을 제공한다”며 “시즌제 특성상 기존 수요자들이 재유입되는 경향이 있어 간접광고(PPL) 및 업프론트 판매가 유리하고, 기존 시즌에 대한 수요가 재창출되기도 하며 연속성 있는 콘텐츠들을 바탕으로 플랫폼의 입지 및 정체성이 확보되는 선순환도 기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현재 음악 부문의 자체 IP 육성에 미디어 부문의 예능이 적극 활용되고 있으며 이를 통한 빠른 수익화가 증명되고 있다”면서 “향후 CJ라이브시티 개장 시, 보유하고 있던 IP들과의 시너지가 두드러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