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코스맥스, 재무구조 개선과 중국법인 성장률 회복이 확인되어야 한다”

기사 본문

  • • 2분기 매출액 3639억원, 영업이익 189억원
  • • 매출채권 및 부채 중국시장 경쟁 심화에 대한 우려 혼재

 

유진투자증권은 16일 코스맥스에 대해 재무건정성이 개선되고 중국법인 성장률이 회복돼야 주가가 상승 동력을 얻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선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맥스의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1.1% 증가한 3639억원, 영업이익은 1.9% 증가한 189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코스맥스코리아는 지난해 높은 기저로 인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6.4% 증가한 2024억원에 그칠 전망이며 지난해 2분기처럼 히트 제품, 히트 브랜드가 부재하지만, 기존 고객사들 위주로 꾸준히 수주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선화 연구원은 “상해와 광저우의 합산 중국법인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9.8% 증가한 1335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중국의 성수기는 광군제 이벤트가 있는 하반기로, 상반기보다는 하반기에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광저우는 중국 온라인 채널에서 급부상 중인 퍼펙트 다이어리에 컬러 메이크업 제품을 납품하면서 높은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온라인 로컬 고객사 비중이 높은 중국법인의 경우 상해법인의 빠듯한 생산능력이 관건”이라며 “내년 생산시설 증설을 통해 높은 매출성장률을 유지해야 하나, 현금흐름과 재무건전성 악화로 운영자금 수혈이 필요한 상황으로 향후 원활한 자금조달을 통해 상해법인의 생산시설 증설이 이뤄지면 중국 로컬 온라인 고객사를 중심으로 빠른 매출 회복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누월드와 USA의 합산 미국법인 매출액으로는 전년대비 11.4% 증가한 431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누월드 인수 이후 고객사 이탈로 부진을 이어가고 있지만, 신규 고객사 확보를 위해 영업인력을 미국으로 파견했다. USA는 가동률이 상승하면서 적자폭이 축소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인도네시아법인은 글로벌 브랜드사의 지속적인 수주와 함께 2분기부터 로컬 브랜드사를 유치함에 따라 전년대비 125.7% 늘어난 55억원의 높은 매출성장세를 시현하면서 수익성 또한 개선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태국법인은 생산시설 증설과 함께 전년대비 678.5% 증가한 45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할 전망이나, 신제품 비중이 늘어나면서 수익성이 훼손돼 적자를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