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정동영 “명분 없는 신당 갈 길 아니다”…비당권파 ‘총선잿밥’ 행보 비판

    • • KBS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해 지적
    • • 청와대 회동 분위기 “부드웠지만 팽팽했다”

    KBS 오늘밤 김제동

    민주평화당 정동영(전북 전주병) 대표가 당의 분당설과 관련해 "신당은 갈 길이 아니다"라며 비당권파을 향해 충고했다.

    정 대표는 18일 밤 방송된 KBS1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당이 왜 시끄러운 것이냐"라는 MC의 질문에 정 대표는 "대개 선거가 가까워지면 국회의원들은 불안해진다. 다 자기 살 길을 찾는 것 때문인데 국민들은 이것에 관심이 없다. 국민 살 길을 먼저 찾아줘야 한다"라면서 이른바 비당권파의 '총선잿밥' 한 눈 팔기를 비판했다.

    분당설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 그는 "지금 탈당(비당권파)을 해서 신당을 만든다고 해봐야 국민들이 박수를 쳐주지 않는다"며 "국민의 박수를 받고도 힘든데, 그리고 명분이 없는데 갈 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비당권파의 명분 없는 행동을 지적했다.

    청와대 회동 분위기에 대한 질문에서는 "겉은 부드러웠지만 팽팽했다. 국익이 걸려 있어 참석자 모두가 체중을 실어서 발언했고, 진지했으며 깊이 들어갔다"고 정 대표는 회동 당시 표정을 전했다.

    정 대표는 "이번 회동에서 만족스러웠던 것은 소통이었지만, 아쉬운 것이 하나 있다면 문재인 대통령에게 분권형 개헌 찬성 의견이 유효한지를 묻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수 기자 press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