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국내 회생절차기업 자금조달 실무사례를 주제로 '2019년 제2회 기업구조혁신포럼' 개최

기사 본문

  • • 정부ㆍ법조계ㆍ금융업계ㆍ학계 등 기업구조조정 부문의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여

18일 오후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소재, 캠코 양재타워 20층)에서 개최된 제2회 기업구조혁신포럼에서 성기홍 한국성장금융대표(사진 왼쪽에서 네번째),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사진 왼쪽에서 다섯번째), 김상규 서울회생법원 부장판사(사진 왼쪽에서 여섯번째), 문창용 캠코 사장(사진 왼쪽에서 일곱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캠코

한국증권학회(회장, 신진영)가 주관하고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와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사장 성기홍)이 후원하는 '2019년 제2회 기업구조혁신포럼'이 18일 오후 기업 통합지원 플랫폼인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소재)에서 개최됐다. 

지난 4월에 이어 올해 두번째로 개최된 이번 포럼은 서울회생법원, 정책 금융기관, PEF운용사, 유관학회 등을 포함해 정부ㆍ법조계ㆍ금융업계ㆍ학계의 기업구조조정 관련 전문가 및 실무자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DIP금융의 실무 사례를 중심으로 DIP금융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포럼에는 기업재무안정 PEF 운용전문가인 유진자산운용의 서형준 본부장과 NPL 투자 전문회사인 연합자산관리(유암코)의 김두일 본부장이 ‘시장 Player의 입장에서 바라본 DIP금융의 필요성과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으며, 김상규 서울회생법원 부장판사, 이상우 전주대학교 교수 등이 패널 토론자로 참석했다. 

이날 포럼은 △현행 기업구조조정 시장 현황 및 절차단계별 주요 이슈 △국내 DIP금융 투자사례 △실무에서 발생하는 주요 제약사항과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발표와 패널간 토론으로 진행됐다. 

특히 포럼의 총평을 맡은 임종룡 前금융위원장은 기업구조혁신포럼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기업구조조정 관련 이해관계자들이 상호 협력할 것을 당부했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오늘 포럼에서 논의된 사항들이 재기가능성이 있는 회생절차기업의 자금조달 방안 도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를 중심으로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여 DIP 금융 활성화 방안 마련 등 경쟁력 있는 회생기업이 재기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업구조혁신포럼은 지난 2018년 4월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 개소와 함께 기업구조조정 현안 과제 및 정책연구, 중소기업 재기지원 연구 활성화를 위해 창립됐으며, 캠코는 기업구조혁신포럼의 후원기관으로 참여하여 기업구조조정 관련 연구와 논의가 활성화 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있다.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
부산·경남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