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유니클로 제품 테러’를 놓고 파장이 일고 있다

기사 본문

  • • 누군가 유니클로 매장에서 흰 양말에 `붉은 줄 테러`
  • • `불매운동에 찬물` 지적… 일각에선 `자작극 아니냐`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와 퍼지고 있는 유니클로 테러 사진.

유니클로 상품이 훼손돼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찬물을 끼얹는 테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자작극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유니클로 불매운동 근황’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올라왔다. 유니클로 매장에 있는 흰 양말들에 붉은 줄을 그어져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불매운동을 하자고 했는데 범죄를 저질렀다” “선을 넘었다” “불매운동이 아니라 구매운동이다” “불매운동을 망치는 짓이다” “불매를 핑계 댄 반사회적일탈행위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유니클로 제품에 테러를 한 사람을 비판했다.

일부 누리꾼은 자작극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불매운동의 본질을 훼손하기 위해 문제를 일으키는 ‘프락치’의 짓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CCTV가 있는데 누가 (이런 짓을) 해요” “어느 사회운동에나 프락치들이 그 운동의 본질을 훼손하기 위해 문제를 일으킨다” 등의 반응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한 누리꾼은 “주작이 아니라면 테러한 사람은 우리도 궁금하니 꼭 잡아서 알려주길”이라고 말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