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현대ENG 괌 진출…6300억 복합화력발전소 수주

기사 본문

  • • 괌 데데도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 시공사 선점


괌 데데도 (Dededo)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 현장위치도 /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미국령 괌에서 6000억원대의 복합화력발전소 건설 공사를 수주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5억3400만달러(약 6293억원) 규모의 ‘괌 데데도(Dededo) 200메가와트(MW)급 복합화력발전소’ 공사 발주처인 한국전력-동서발전 컨소시엄으로부터 낙찰통지서를 수령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괌 앤토니오 B. 원 팻 국제공항에서 북서쪽으로 약 5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데데도 지역 인근에 발전용량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이다. 공사기간은 30개월이다.

미국 괌 전력청(GPA, Guam Power Authority)이 발주해 지난 6월 한국전력-동서발전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설계·조달·시공(EPC)을 모두 책임지는 턴키 사업자로 참여한다. 

이번 사업은 공공과 민간부문이 해외건설시장에 동반 진출한 민자발전사업의 성공적 사업모델로 평가받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프로젝트를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선진국 전력플랜트 시장에 본격 진출하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다빈 기자 dabin132@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