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전주 특례시 지정에 너나 없다…전북 정치계·종교계·학계 ‘삼위일체’ 보폭

    • • 김승수 전주시장과 각계각층 인사 23일 진영 행안부장관에 지정 건의

    이하 전주시

    전주 특례시 지정을 위한 행보에 지역 정치권과 종교계, 학계가 발걸음을 맞췄다.

    전북 전주시와 전북지역 4대 종단, 지역 정치권 인사들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전주를 특례시로 지정해줄 것을 요청한 것.

    김승수 전주시장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전북 현안 관련 행정안전부 장관 면담'에서 진영 장관에게 그동안 광역시가 없어 소외됐던 전북 발전을 이끌고 국가균형발전의 원동력이 될 전주 특례시 지정 필요성을 건의했다. 

    이날 면담에는 김승수 전주시장을 비롯해 박병술 전주시의장, 박성일 완주군수, 최등원 완주군의장,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안호영, 김광수 의원 등 지역 정치권, 김관우 전북대학교 부총장이 함께 했다.

     

    또 박성팔 천주교 전주교구 총대리신부와 성우 조계종 제17교구 본사 금산사 주지스님, 김종술 전주기독교연합회장, 한은숙 원불교 전북교구장 등 전북지역 4대 종단 대표 등도 이 자리에 참석했다.

    김승수 시장은 이날 진 장관에게 현재 국회에 제출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에 새로 도입된 특례시와 관련, 전주 특례시 지정이 특혜가 아닌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꼭 필요한 사항임을 역설했다.

    지역 정치권과 4대 종단 대표들도 전북발전을 이끌고 국가균형발전을 실현시킬 열쇠가 될 전주 특례시 지정 필요성에 공감하며 한 목소리를 모아냈다.

    각계 참석자들은 이밖에도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인 지방의회의 능동적인 역량강화 교육연수를 위한 지방의정연수센터 설립 ▲5급 승진후보자 교육을 지방자치인재개발원에서만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지방공무원 교육훈련법 시행령 개정 등 행정안전부 관련 전북 현안이 해결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의 협조를 구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가 특례시로 포함되는 내용의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최종 입법될 수 있도록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김성수 기자 press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