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전남 진도군, 감성과 흥이 있는 진도아리랑 오거리 버스킹 시작

    • • 오는 27일(토)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진도읍 남문로 아리랑 오거리에서

     

    진도군(군수 이동진)이 오는 27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진도읍 원도심 진도새마을금고 앞에서 ‘진도아리랑 오거리 버스킹’을 시작한다.

    25일 진도군에 따르면 쏠비치 호텔&리조트 진도 개장과 여름 휴가철로 수많은 관광객들이 진도를 찾을 것으로 예상돼 진도만의 특화된 거리문화공연 등 볼거리‧즐길거리‧체험거리를 제공하고 진도읍 원도심 상권을 회복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의 일환으로 진도아리랑 오거리 버스킹을 진행한다.

    군은 지난 6월 말까지 진도 토요 상설 버스킹 공연단체‧개인 공개 모집을 해  73개팀이 지원했으며, 공연실적, 장르 적합성, 공연계획, 프로그램 예술성 등 엄격한 심사를 거쳐 60개팀을 선정했다.

    선정된 60개팀은 서울‧경기 등 수도권, 대구, 광주 등 전국적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버스커들로 악기연주, 노래, 댄스뿐만 아니라 마술, 서커스 등 다채로운 장르의 공연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버스킹 공연은 오는 27일(토)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진도읍 아리랑 오거리에서 ▲이상무서커스단(서커스) ▲낭만사오정(밴드) ▲규민(보컬) ▲진도색소폰동호회(색소폰) ▲삼총사(트로트) ▲진도연예인협회(가요)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이루어진다.

    특히 공연장 주변에 화려한 스트링 라이트로 야간 조명을 설치하고 탁자와 의자를 비치해 관람자들이 공연을 관람하면서 지역 먹거리를 즐길 수 있도록 프리 푸드존을 조성했다.

    진도군 경제마케팅과 지역경제담당 관계자는 “천혜의 관광지 보배섬 진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평생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을 담고 갈 수 있도록 감성과 흥이 넘치는 진도만의 거리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진도아리랑 오거리 버스킹 공연을 오는 11월 30일까지 매주 토요일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진행하며, 앞으로도 울돌목 주말장터에서도 공연을 개최할 계획이다.

    한편 진도군은 진도에서만 즐길 수 있는 홍주 칵테일의 날, 재즈의 밤, 진도강강술래 EDM 등 진도만의 특색 있는 다양한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
    호남 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