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열애 사실 공개 후 서로의 속마음 밝힌 '오창석♥이채은' (영상)

    • •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 공개 커플 오창석 이채은
    • • 25일 방송에서 야구장 열애 공개 이후 속마음 밝혀
    네이버TV, TV조선 '연애의 맛'

    '연애의 맛 시즌2' 공식 커플이 된 오창석 씨와 이채은 씨가 공개 열애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25일 방송된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 번째: 연애의 맛'에서는 두 사람이 공식적 열애 사실을 밝힌 뒤 속마음을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지난 2일 잠실 야구장에서 LG트윈스 시구, 시타자로 등장해 "공식적 연애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경기 도중 키스타임이 이뤄지고 화면은 두 사람을 비추기도 했다. 오창석 씨는 용기를 내 이채은 씨 이마에 키스를 해 화제가 됐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경기가 끝난 후 자리를 옮겨 음식점에서 이야기를 나눴다.

    오창석 씨는 "사람들이 (우리 연애) 무게감을 판단할 때 그 판단이 가볍게 여겨질까 두려움이 생긴다"라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뗐다. 그는 "사람들이 그런 이야기를 한다. 내가 첫 눈에 반해서 금세 사랑에 빠져서 시작된 연애같다고 말한다"며 "그런데 나는 누구보다 생각이 많은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채은 씨는 "오빠가 그만큼 확신을 줬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답했다. 그는 "오빠가 보여주려고 해주고, 내가 흔들릴 때마다 이야기해주고, 오해할 때마다 솔직하게 대답해줘서 내 입장에서는 엄청 든든했다"고 털어놨다.

    고맙다고 답하는 오창석 씨에게 이채은 씨는 "오빠한테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다. 오창석 씨는 "잘할게"라고 다짐했고 이채은 씨는 "저도 노력 많이 할게요"라며 화답했다.

    두 사람은 '연애의 맛 시즌2' 소개팅으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오창석 씨는 KBS2 '태양의 계절'에 출연하고 있다. 이채은 씨는 유치원 교사를 하다 모델로 전향해 활동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이하 TV조선 '연애의 맛'











    한제윤 기자 zezeyun@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