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일본 문제? 여름휴가 안 가고 두 달이면 해결” 삼성반도체 관계자 발언 폭발적인 화제

기사 본문

  • • “엔지니어 갈아넣는 상황이지만 두 달이면 정상화”
  • • “자기 복을 걷어찬 일본은 곤란한 상황에 처할 것”
뉴스1 자료사진입니다.

한 매체가 전한 삼성전자 반도체 엔지니어의 발언이 누리꾼들로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 이 엔지니어가 일본산 소재를 사용하지 않아도 좀 귀찮을 뿐 두 달이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자신 있게 말한 때문이다. 

일본이 수출 규제를 단행한 소재와 관련한 업무를 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반도체 엔지니어는 30일자 <"반도체 소재 대체 두 달이면 된다. 여름휴가를 못가는 게 아쉬울 뿐">이라는 제목의 머니투데이방송 기사에서 ‘일본 수출 규제의 영향을 얼마나 받을까’란 물음에 자신감 넘치는 어투로 이렇게 말했다.

“속된 말로 엔지니어를 갈아 넣는 상황이 되겠지만 두 달 안에 모든 부분이 정상화될 겁니다. 일본 업체들이 잘 하니까 한 건데 이 정도 상황이 되면 국내나 네덜란드, 독일 업체랑 하면 됩니다. 대체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고 엄청 귀찮고 어려워서 못했던 건데 오너가 바꾸라고 지시를 했으니 합니다.”

세계적인 기술력을 갖고 있는 만큼 한국의 반도체 엔지니어들이 두 달간 전력투구를 하면 일본산 소재를 다른 소재로 대체할 수 있다고 확신한 것이다.

이 엔지니어는 일본이 들으면 경악할 만한 다음과 같은 발언도 내놨다.

“소재 업체 변경은 막말로 100년에 한번 있을까 말까 한 일입니다. 일본 소재업체가 더 곤경에 처하게 될 겁니다. 자기 복을 걷어 찬 겁니다. 한 번 바꾸기도 힘들지만 다시 되돌리기도 힘듭니다. 오너가 다시 일본 업체 물건으로 돌리라고 하진 않을 거 아닙니까.”

한 소재업체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방송에 “신뢰가 무너진 것은 수출 규제가 해지된다고 해도 돌아갈 수 없는 불가역적인 일이 발생한 것”이라며 “일본 업체의 자리를 노리던 전 세계 소재업체들이 한국 반도체 업체에 접근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