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내 아내는 쿨해요'란 제목의 보배드림 글이 누리꾼들을 울리고 있다

    • • `시한부 뇌종양 환자`인 아내의 쿨한 투병기 소개
    • • 살아가는 방법, 살아내는 방법을 가르쳐주는 부부
    글과 관련이 없는 픽사베이 자료사진입니다. ‘레버문트’ 님 아내 분이 기적처럼 쾌차하기를 위키트리는 기원합니다.

    ‘제 아내는 쿨해요’라는 글이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누리꾼들을 울리고 있습니다. 

    아이디가 ‘레버문트'인 누리꾼은 지난 8월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제 아내는 쿨해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뇌종양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은 아내를 자랑했습니다.

    글쓴이는 아내가 악성 뇌종양 중에서도 가장 독하다는 교모세포종이라는 신경교종 암환자라고 밝히고 그럼에도 아내가 시한부 암환자 중에서 제일 쿨한 것 같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런 아내가 정말 사랑스럽다고 했습니다. 글쓴이는 왜 이런 말을 한 것일까요. 글쓴이가 올린 글을 수정하지 않고 그대로 소개합니다. 

    글쓴이의 표현을 빌리자면 더 이상 절망적일 수 없는 상황에서도 ‘나름 재밌게 웃으며 지낼 수 있는’ 아내나, 그런 아내를 자랑스럽고 사랑스럽게 여길 줄 아는 남편 모두 한없이 멋지게 보이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런 멋짐이 사람들의 마음을 적시는 것 같습니다. 살아가는 방법, 아니 살아내는 방법을 다시 배우게 하는 글입니다. 일독을 권합니다.

    우선..열띠미살자 님의 아내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부디 좋은곳에서 더 이상 아프지 않게 지내셨음 합니다.
    열띠미살자님도 마음 잘 추스리시길 바랍니다.

    제 아내는요..
    어찌보면 굉장히 쿨 합니다
    제가 아는 시한부(?)  암환자 중에 제일 쿨할겁니다
    제아내는.. 뇌종양 환자입니다 
    교모세포종이라는 신경교종 암 환자 입니다( 교모세포종= 간단히 말하자면 악성 뇌종양 중 가장 흔하게 걸리지만,.가장 독하다는 종양)
    평균 수명이 길어봤자 14개월 이라는데 대개는 1년 내외라고 생각 하면 됩니다 왜이리 평균 수명이 짧냐 하면..재발율이 100%라 그렇습니다. 5년이상 생존율은 8%라고는 하는데 실제로는 더 밑이라고도 들었습니다
    뚜렷한 치료방법도 없구요.
    처음 뇌종양 판정 받고..아내는 그날로 판정받은 지방 대학병원에서 바로 수술받겠다고 했습니다 다른분들처럼 이곳저곳 병원 알아보고.,.
    그런거 안했습니다
    이유는? 집이랑 가까워서 입니다(서태웅 인줄..)
    저보고 아침 저녁으로 집에가서 강아지들 밥주라고 하더군요 
    그리고 뇌종양 판정 받고 다음날 저희는 혼인신고를 했습니다
    아내는 강력히 싫다 했지만..제가 고집을 좀 부렸습니다.10년 연애 했는데..
    제 아내 처럼 멋있는 여자는 못봤거든요..ㅎㅎ(지금까지 이선택은 제인생의 선택중 가장 잘한 일인듯 합니다)
    암튼 수술받았는데...정말 거짓말 처럼 후유증 하나 없었습니다. 
    종양이 5cm를 넘어서 꽤큰편이었는데... 운동신경이랑 붙어 버려 수술후 왼쪽 편마비는 무조건 올거다..치매증상도 각오해라.,.라고 의사쌤이 저에게 말했으나...수술후 중환자실로 옮기며 쿨하게 왼쪽손을 들어버리고...장모님 목소리에 마취도 안깨고 엄마? 라고 말하는 기적을 보이더군요
    그때..전  저여자 멋있다....  또 반했습니다
    수술 다음날..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기고는...
    저에게 처음 한 그 한마디를 아직도 잊지 못합니다
    "회사에 세금계산서 제출해야돼..pc 할수 있는곳 수배해봐.."
    다행이 병원에 유료 pc가 있어 미션을 수행할수 있었습니다
    이 이야기를 주변에 하면 안믿습니다. 근데 진짜입니다
    뚜껑(저희는 이렇게 표현합니다) 열고 수술 하고 다음날 세금 계산했다니까요? 진짜로!!
    수술후 10일 정도 되었을때 종양 조직검사가 나왔습니다 
    저혼자 교수님께 갔었죠..교모세포종이라 말씀하시며..(위의 설명 참조)  아직 젊으니 포기 말라고..최대한 2년을 목표로 살아보자셨습니다
    전 아내에게 처음엔 거짓말 했습니다
    근데..보험회사 제출용  진단서에..떡 하니 교모세포종이라 한글로 적혔더라구요.(그전에 다른 서류에 영어로 적혔길래..진단서에도 그럴줄 알았음.) 그걸 보고 아내는...
    "에이씨 교모세포종이네!!!  이럴줄 알았다..어설프게 거짓말 하지마라 알았나?" 라고 말하며 씨익 웃더군요
    "교모세포종이 먼지 아나?"
    "내가 조직검사 기다리면서 뇌종양 공부도 안할줄 알았나? 공부 다했다"
    "미안..근데 내입으로 말 못하겠더라.."
    "됐다..니잘못이가? 얼마나 산다던데?"
    "일단....2년을 목표로..."
    "알았다"
    정말 대화는 저게 끝입니다. 울지도 않더라구요 (저 없을때 울긴 했겠지만..)
    한번씩 제가 물어봅니다. 억울하지 않냐고..
    그럼 아내는..
    " 억울하기도 하지..내한테 왜이러나..싶고..근데 우짜노? 이미 병 걸린거..걍 인정해야지."
    또 가끔 이런말도 하긴 합니다
    "내가 그동안 머땜에 그리 아둥바둥 살았는지 모르겠다. 이래 될꺼...걍 좀더 즐길껄.."
    저희 부부는 뇌종양으로 인생을 배워 갑니다
    전 팔자에 없을줄 알았던 공장생활이란걸 몇년째 하며 노동의 드러움(?)을 좀더 배웠고..(절대 비하가 아닙니다..노동자들을 무시하는 사람들의 드러움을 말하는 겁니다)
    오늘 하루 웃으며 지내는게 얼마나 소중한건지를 배웠고..
    제 아내가..얼마나  멋지고..사랑스럽고 좋은 여자인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아..요즘 아내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을 합니다
    지나가다 X이소 주차장에 세워진 차들을 보며..이래서 대구가 발전이 없고 안되는 거라며 분노 하고..
    옛날에 산 제 일본 게임기를 보고  저한테 매국노라.. 호통을 치며..
    본인이 즐겨 먹던 음료가 X데 꺼라고 안마신다고 혼자 대국민 약속도  합니다
    작년에 산책중 쓰러져...지나가던 정말 감사한분들의 도움으로 간신히 살아난 후 혼자서는 절대 바깥 출입을 안하는 아내는..
    제가 쉬는날이 유일한 외출날 인데도..저 피곤하다며 나가자는 소리도 안하고..
    돈 한푼 더벌겠다고 특근하겠다 하면...그냥 아껴쓰면 되니 하지마라 화도 내며....
    제가 어쩌다 화를 내면  받아치지 않고 일단 참아주는 현명함도 있으니..
    전 참.. 행복한거 같습니다
    한번씩  약때문에 튀어나온 배를 탕탕 두들기며..
    "아..이거 우짜지?" 혼자 고민하는 모습조차 사랑스럽습니다
    자랑 하고 싶은것도 많고..
    에피소드들도 많으나.. 글재주가 없고..워낙 즉흥적으로 적어본 글이니 두서 없어도 이해 부탁드립니다
    다만.. 이런 상황에서도  나름 재밌게..웃으며 지내는 사람이 있구나..정도로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열띠미살자님의 글들을 보고...나도 조금은 이 상황들을 적어보자는 생각에 적은 글이니.. 부디 제아내 욕은 하지 말아주세요
    이유없이 욕하는 사람들이 있더라구요..보니깐..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