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앞으로 일본산 소재는…’ 오늘 전해진 삼성전자의 그야말로 파격적인 결단

기사 본문

  • • ‘모든 반도체 생산공정서 일본산 제외’ 결정
  • • ‘일본 원료 수입’마저도 배제할 정도로 엄격

삼성전자가 그야말로 파격적인 결정을 내렸다. 반도체 생산 공정에 들어가는 일본산 소재를 국내산이나 유럽, 미국 등 제3국이 생산한 소재로 모두 교체하기로 결정했다고 한국일보가 7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반도체 생산 공정에 투입되는 약 220여가지 일본산 소재와 화학약품을 다른 나라 제품으로 대체하기로 하고, 이 작업을 추진하기 위한 별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반도체 협력사 관계자는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삼성전자가 반도체 소재 생산 기업 여러 곳에 연락을 취해 일본 제품 대체재 확보를 위한 다양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일부 업체는 협의가 상당히 진행돼 실제 생산라인 적용을 위한 테스트 단계에 돌입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주목할 만한 점은 일본산 소재를 교체하겠다는 삼성전자의 원칙은 상당히 엄격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것이다. 실제로 유럽과 미국 지역 소재 업체가 생산 효율을 높이기 위해 ‘일본에서 원료를 수입한 뒤 한국에서 가공해 삼성에 납품하겠다’는 계획을 밝히자 삼성은 ’재팬프리(일본산 배제)’ 원칙을 제시하며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국일보는 전했다.

유럽 지역의 소재 업체 관계자는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유럽에도 원료가 있지만 지리적으로 가까운 일본에서 원료를 들여와 이를 가공해 납품하는 게 경제적으로 더 이득인데도, 삼성 측은 원료라도 일본산 소재가 섞이면 곤란하다는 입장이라 본사에서 원료를 들여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수출 규제 조치 후 바로 일본으로 건너 가 소재 확보를 위해 노력했지만 제3국을 경유한 수출까지 막는 일본 내 강경한 분위기를 보고 소재 탈일본 결심을 최종적으로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