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물류

“제주항공, 단거리 여행 수요 둔화에 일본여행 불매운동 타격이 심하다”

기사 본문

  • • 2분기 연결 영업손실 274억원 기록
  • • 3분기 연결 영업이익 330억원 전망

 

유진투자증권은 7일 제주항공에 대해 단거리 여객수요에 일본여행 불매운동 타격이 더해져 하반기 이익 하락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제주항공의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5% 늘어난 3130억원, 영업손실 274억원으로 적자 전환해 시장 예상치(영업손실 약 108억원)보다 손실 폭이 컸다”며 “배경은 수요 부진에 따른 탑승률 및 운임 하락 때문”이라고 밝혔다.

방민진 연구원은 “국제선에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부진한 일본 노선 회복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전분기 이익 개선을 견인했던 동남아 노선도 계절적 성수기를 지났다”라며 “여전히 공급(ASK)은 전년대비 30% 증가했기 때문에 국제선 탑승률이 전년 동기대비 7.3%p 하락한 80.4%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방 연구원은 “국내선 역시 탑승률은 전년 동기대비 2.2%p, cent 기준 운임은 5.5% 하락했다”며 “운임 하락이 가팔랐던 데에는 공급증가가 배경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3분기는 연중 최대 성수기지만 일본여행 불매운동이 본격화되면서 주력 노선의 회복이 늦어질 전망”이라며 “중국 신규 노선(지방발 장가계 등, 베이징 제외) 조기 취항 등 대체 노선 개발, 지방발 비수익 노선 감편 및 운휴, 부가 매출 증대(뉴 클래스, JJ라운지) 등으로 대응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현재까지의 항공유 평균은 전년 동기대비 12% 가량 하락했다”며 “비유류 단위원가(Non-fuel CASK)도 2% 이상 하락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하반기에도 저비용항공사들의 이익 하방 압력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다만 시장 공급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수요 타격이 장기화될 경우 시장의 재편 사이클은 빨라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