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멀티탭 필수”, 개강 전 완벽한 대학생활을 위한 기숙사 '필수 체크리스트'

    • • 기숙사 입사 전 `필수 물품 체크리스트`
    • • 멀티탭, 드라이기, 화장품, 빨래망 등등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이하 MBC '무한도전'

    이제 곧 꿈만 같았던 여름방학이 끝나고 2학기가 시작된다. 

    개강이 시작되기 전 미리 방에 입사해야 하는 자취생과 기숙사생들은 슬슬 짐을 싸야 할 시기이다. 완벽한 대학생활을 위해 기숙사 입사 전, 필수로 챙겨야 하는 '체크리스트'를 준비해 봤다. 


    1. 생활용품(수납함, 탈취제, 습기 제거제, 상비약, 물티슈)

     

     

    기숙사에 입사하면 기본 침대와 책상, 옷장 등은 제공되지만 가지고 있는 물품에 비해 수용공간이 넉넉치가 않다. 

    근처 마트에서 속옷, 양말, 티셔츠같은 것을 넣을 수 있는 작은 수납함, 상쾌한 하루를 시작할 수 있는 탈취제, 책상을 간편하게 정리할 수 있는 물티슈 등은 필수로 챙겨야 한다. 

    특히 탈취제는 꼭 챙기도록 하자. 여러명이 살다보면 예상치 못한 냄새가 날 수 있다. 탈취제 하나만 있으면 모든게 해결된다. 


    2. 주방용품(전자레인지용 그릇, 개인용 수저, 주방 세제, 수세미)


    기숙사 식당에서 제공하는 밥 세 끼만 먹는다는 건 절대 말이 안 된다. 기숙사의 꽃은 누가 머래도 야식이다. 

    2학기 동안 남은 야식을 데워먹을 수 있는 전자레인지용 그릇은 필수로 준비하자. 야식은 물론, 아침 시리얼을 먹을때에도 쓰기 좋다. 개인용 수저와 주방세제, 수세미등도 챙겨놓으면 좋다. 

    물론 설거지가 귀찮으면 야식을 시킬 때 나무젓가락을 많이 달라고 하는 방법도 있다. 


    3. 빨래 용품(빨래망, 옷걸이, 빨래 바구니, 세제, 섬유유연제)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이하 셔터스톡

    기숙사는 보통 공용 세탁기를 쓰는 경우가 많다. 빨래망을 사용하면 남들과의 빨래가 섞이지 않게 할 수 있다. 옷걸이도 되도록 많이 있으면 좋다. 방마다 공용 건조대가 있지만 빨래를 널 수 있는 자리가 항상 부족하기 때문이다. 


    4. 뷰티, 잡화용품(미니휴지통, 손톱깎이, 탁상거울, 화장품)

     

    미니 휴지통은 멀티탭과 함께 꼭 챙겨야 하는 물품이다. 기숙사 책상에서 공부나, 게임, 야식을 먹을 경우 발생하는 쓰레기를 바로 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미니 휴지통 하나만 있으면 쓰레기를 버리러 일어날 필요가 없다. 

    탁상거울도 마찬가지이다. 화장품을 바를 때 탁상 거울 하나면 얼굴 상태를 체크할 수 있다. 손톱깎이는 기본으로 챙겨두자.

      
    5. 생활가전(멀티탭, 드라이기, 고데기, 스탠드)


    스마트폰 충전기, 가습기, 노트북, 드라이기, 고데기 등을 한번에 연결할 수 있는 멀티탭은 필수로 챙겨야 한다. 

    기숙사 내부에 공용 드라이기가 있는 경우도 있지만 바쁜 아침에 누군가 쓰고 있으면 시간에 쫓겨 젖은 머리로 나와야 될 수도 있다. 안전하게 개인 드라이기와 고데기를 챙겨놓자. 

    모두가 잠드는 늦은 저녁, 혼자서 야작 또는 과제로 밤을 새야 할 때 룸메이트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한 스탠드도 필수이다. 

    그 외에 슬리퍼, 속옷, 개인 세면용품 등은 집에서 미리 여분들을 챙겨가자. 2학기 초부터 쓸데없이 발생하는 예산 낭비를 막을 수 있다.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