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삐-'소리가 들리면 무조건...” 군대가 20대 남성 청력에 미치는 영향

    • • 군의관 출신 의사, 군 복무 시절 난청 환자에 대해 언급해
    • • 군대 사격장에서 발생하는 청력 문제에 대해 상세하게 토론한 의사들
    유튜브 '닥터 프렌즈'

    현직 의사들이 군대에서 발생하는 난청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닥터프렌즈'는 "군대 사격 이대로 두면 귀 다 작살납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현직 의사 3명은 20~29세 청각장애인 발생 비율 중 남성이 여성보다 약 3배 높다는 통계를 언급해 사격의 심각성에 대해 말했다.

    이낙준 의사는 "사격장 가면 보통 귀마개를 주지만, 항상 끼고 있는 게 아니기 때문에 큰 도움이 되진 못한다"라며 "총소리는 총구에서 나는데 보통 더 가까운 왼쪽 귀가 많이 문제가 생긴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로 군 사격 이후 난청이 발생한 환우들의 모임도 있다"라고 했다.

    이하 유튜브 '닥터 프렌즈'


    우창윤 의사는 "사격장은 엄격히 통제되는데 이어플러그를 끼고 있으면 통제관 이야기도 안 들린다"라며 "지금 지급받는 귀마개는 통제관 소리를 듣기 위해 조금이라도 빼는 일이 생긴다"고 했다. 

    실제로 이낙준 의사는 군의관 복무 당시 돌발성 난청을 일으킨 병사를 많이 봤다고 했다. 그는 "일반 인구에서 돌발성 난청 발생 확률은 10만 명당 5명 정도지만, 군대에서는 6개월 동안 600명이 넘었다"라며 "전체 60만이라고 했을 때 비율이 10배가 훨씬 넘는 수치"라고 말했다.



    이 의사는 사격 이후 난청을 겪는 병사들이 한 두 달 넘어서 오는 경우도 자주 봤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병사들은 "사격하면 당연히 귀에서 '삐-'소리가 나는 줄 알았다"며 늦게 병원을 방문하는 일이 많았다.

    이들은 난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으로 예방하는 것을 추천했다. 통제관의 목소리는 스피커로 들을 수 있으며, 총소리는 막아주는 방식이다. 의사들은 "사격장은 워낙 통제가 엄격하니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도, 혹시 이명이 들리면 무조건 바로 병원을 찾아가야 한다. 가기 전에 청력 검사를 해서 원래 어땠는지 아는 것도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셔터스톡

    김유성 기자 faroc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