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어제자 '상의 탈의' 상태로 장모님과 마주쳐버린 진화 (영상)

    • • 갑자기 들이닥친 함소원 엄마…폭풍 잔소리 다 받아주는 진화
    • • `아내의 맛` 함소원 엄마, 진화에 폭풍 잔소리…“넌 맨날 괜찮아?”
    갑자기 함소원 엄마가 들이닥쳤다. 진화는 상의 탈의 상태였다.

    지난 13일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가 출연했다.

    이하 곰TV, TV조선 '아내의 맛'

    이날 진화는 함소원이 홈쇼핑에 출근하자 독박 육아를 시작했다. 얼마 후 땀을 흘린 딸을 목욕시키기로 했다. 그는 상의를 탈의한 후 능숙하게 아이를 씻겼다.

    갑자기 함소원 엄마가 들이닥쳤다. 진화는 옷을 벗고 있는 걸 의식하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장모님도 시선을 회피했다.


    장모님은 함소원과 판박이었다. 진화에게 다그치는 듯한 화법으로 폭풍 잔소리를 했다. 진화를 얼른 방으로 들어가 셔츠를 챙겨 입었다.

    그 모습을 본 장모님은 다른 옷으로 갈아입으라 재촉했다. 육아를 하려면 짧은 소매가 편하다는 게 이유였다. 결국 진화는 가벼운 티셔츠로 바꿔 입었다.

    진화는 다소 당황스러울 수 있는 상황에도 순종적인 태도를 유지했다. 심지어 장모님의 육아 도움에 행복함과 감사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하 TV조선 '아내의 맛'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