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이 정도로는 부족하다” 문 대통령이 일본을 상대로 초강경대응을 지시했다

    • • “독도지도 문제는 외교부가 일본에 직접 항의하라”
    • • “후쿠시마 원전수 문제도 외교부가 직접 대응하라”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한 한국의 대등이 미온적이라며 강경 대처를 지시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최근 총리 주례회동을 비롯해 정부 고위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가 일본 영토인 것처럼 표시된 문제에 대한 대응을 주문했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한일 간 갈등이 악화일로를 걷는 시점에서 문 대통령이 이 같은 지시를 했다는 점에서 큰 관심을 모았다.

    그런데 문 대통령이 주문한 내용이 일각에서 알려진 것보다 훨씬 강경했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언론은 대부분 문 대통령이 독도 표기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누출 사고에 대해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MBN은 문 대통령이 총리 주례회동과 국무회의에서 일본이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자국 지도에 독도를 표기한 것을 언급하며 외교부가 일본 외무성에 직접 항의하라고 지시했다고 13일 보도했다. 방송은 문 대통령이 일본에 직접 항의 공문을 보내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일본 지도에 독도를 표기한 것을 항의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독도 지도 문제와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대한체육회는 지난 7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올림픽위원회(JOC)에 항의 서한을 보낸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방식의 항의가 소극적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아울러 MBN은 문 대통령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누출 사태와 관련해서도 "국제원자력기구 IAEA 등을 통하지 말고 외교부가 직접 대응하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누출 사고와 관련해 "정부는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리 현황과 처리 계획 등 관련한 제반 사항에 대해 일본 측과 지속적으로 확인해 나갈 것"이라며 "일본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입장표명과 정보 공개 등을 적극적으로 요청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향후 필요시 국제기구와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처럼 외교부 외교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에 적극적인 대응을 강조한 것은 문 대통령의 ‘직접 대응’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