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살벌하다… 홍콩서 고작 10분 거리에 중국군이 대거 집결하고 있다 (영상)

    • • 중국, 계엄령 선포 등 염두에 뒀나
    • • 중국군 집결 동영상 SNS 급속 확산

    중국 정부가 홍콩 시위가 격화하면 언제든지 군병력을 투입할 수 있다는 점을 경고했다. SNS에선 중국 인민해방군이 홍콩에 인접한 선전에 집결한 모습을 담은 영상이 급속하게 퍼지고 있다. 

    북경청년보(北京靑年報) 산하 위챗 계정인 정즈젠(政知見)은 14일 중국 동부 전구 육군이 자체 위챗 계정 '인민전선'을 통해 선전에서 홍콩까지 10분이면 도달할 수 있다며 홍콩 사태에 개입할 수 있다는 점을 알렸다.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 기자가 13일 홍콩 공항에서 시위대에서 구금되는 사건이 벌어지자 동부 전구 육군은 '반드시 알아야 할 상식 7개'라는 문장을 발표했다. 유사시 홍콩에 인민해방군을 투입할 수 있다는 점을 강하게 시사한 것이다. 이에 따라 중국군이 계엄령 선포나 강경 진압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현재 트위터 등 SNS에선 중국 인민해방군이 홍콩에 인접한 선전에 집결한 모습을 담은 영상이 급속하게 유포되고 있다. 홍콩인들은 해당 동영상을 공유하며 중국군의 개입이 가까워지고 있는 건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