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마감시황] 코스피 '개미' 덕에 1930선 회복…환율 9.5원 하락

기사 본문

  • • 1938.75…코스닥도 동반 상승 597.15

14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 뉴스1

14일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 코스피와 코스닥이 동반 상승했다. 원/달러 환율은 나흘만에 하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2.54p 오른 1938.37에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20.35p 뛴 1946.18로 시작해 장중 한때 1950선을 찍기도 했다.

개인이 홀로 528억원 순매수하며 상승세에 힘을 실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10억원, 254억원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11거래일 연속 주식을 팔아치우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선 삼성전자(1.63%), SK하이닉스(3.22%), 현대모비스(2.13%), LG화학(4.69%), 셀트리온(0.33%), SK텔레콤(1.27%), 삼성바이오로직스(1.58%)가 강세를 보였다. 현대차(-1.16%)와 NAVER(-2.46%)는 약세였다.

코스닥도 6.4p 상승한 597.15를 기록했다. 장중 600을 회복하기도 했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631억원, 64억원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666억원 순매도했다.

전날 연고점을 갈아치웠던  원/달러 환율은 위험회피 심리 완화에 힘입어 하락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0.30원 내린 1212.7원에 마감했다. 

이다빈 기자 dabin132@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