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한국인들마저 경악할 만한 ‘일본맥주 불매운동’의 무시무시한 결과

기사 본문

  • • 수입량 98.8% 급감… 사실상 수입 중단
  • • 일본자동차 수입도 80% 이상이나 급감
일본 맥주가 사실상 수입 중단 사태를 맞았다. / 뉴스1

일본의 부당한 경제침략에 맞서는 한국인들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일본 업체들을 궁지에 몰 정도로 활활 타오르고 있다. 

일본 맥주의 수입이 사실상 전면 중단됐다. 일본 맥주 수입이 이달 상순을 기준으로 지난해 보다 무려 98.8%나 감소했다는 관세청 통계자료가 공개됐다.

관세청이 14일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8월 수입감소율 확대 품목'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 1~10일을 기준으로 일본 맥주 수입량은 지난해 동기보다 98.8%나 감소했다. 사실상 일본맥주 수입이 전면 중단된 셈이다.

한국은 일본맥주의 최대 수입국이다. 2017년 일본 맥주 수출액은 128억엔(약 1280억원)인데, 이 가운데 80억엔(약 800억원)을 한국이 수입했다. 한국인들이 아예 일본 맥주를 마시지 않음에 따라 일본 주류업체는 상당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주목할 만한 것은 수입이 아예 중단된 것이나 마찬가지인 품목이 맥주뿐만이 아니라는 점이다. 일본 자동차도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았다. 하이브리드를 제외한 일본 승용차도 1500~2000cc 차량의 지난달 수입 실적은 지난해보다 97.2%, 2000~3000cc 차량은 83.1% 감소했다. 

일본 자동차 업계들은 큰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자동차들이 한국시장에서 급성장하는 것과는 반대로 한국 자동차는 일본시장에서 거의 팔리지 않는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일본 자동차 불매운동이 들불처럼 번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토요타자동차의 지난해(2018년 3월∼2019년 3월) 매출액은 1조1976억원이다.

일본 화장품도 마찬가지 상황이다. 지난달에는 작년과 비교해 수입이 조금 늘었지만 이달 상순에는 37%나 감소했다고 강병원 의원실은 밝혔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